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공지능이 치료법 제안하고 환자 건강 체크하는 ICT 병원 생긴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3월 17일 13:00 프린트하기

에이브릴 서비스 개요. - SK(주) C&C 제공
에이브릴 서비스 개요. - SK(주) C&C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인공지능 ‘에이브릴(Aibril)’ 기반의 종합병원이 만들어진다. SK(주) C&C는 16일 대전 서구 건양대학교병원 대회의실에서 ‘인공지능 에이브릴 기반 병원 업무 양해각서(MOU)’ 및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양 기관은 에이브릴 기반의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 도입 △환자 및 의료진 맞춤형 인공지능 도우미 서비스 개발 등을 진행한다.
 
이에 따라 SK(주) C&C와 건양대학교병원은 다음달 에이브릴 기반의 왓슨 포온콜로지 시스템을 오픈한다. 왓슨 포 온콜로지는 환자의 진료 기록을 근거로 방대한 의학 논문과 관련 치료 자료들을 빠르게 분석해 결과를 제시함으로써, 의사들의 정확한 치료법 제안을 도울 뿐 아니라 환자들에게는 치료에 대한 확신을 준다.
 
양 기관은 또 환자 및 의료진 누구나 개인PC, 태블릿, 스마트폰 등을 통해 에이브릴에 접속하면 언제든지 자신만을 위한 인공지능 도우미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방침이다. 환자들은 에이브릴과 채팅 혹은 대화를 통해 병원 예약은 물론 질병 검진을 위한 사전 주의사항 등에 대한 가이드를 제공받게 된다.

진료 후에도 에이브릴과 대화하며 병원진료기록과 자신이 입력한 건강 데이터를 기반으로 건강 상태를 체크하며 암 등 각종 질병 발생확률을 확인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플랜에 따른 운동, 식이요법, 생활습관 등을 추천받을 수도 있게 된다.

의료진은 또 에이브릴을 통해 전자의무기록(EMR) 등 환자 관련 내용을 호출해 보며 에이브릴과 대화하며 현재 치료 상황 등을 실시간 체크할 수 있어 보다 효과적인 환자 치료가 가능하게 된다.

이기열 SK(주) C&C ITS사업장은 “인공지능 에이브릴이 언제 어디서나 환자, 의사, 간호사 등 과 함께 하는 의료 도우미 역할을 담당케 할 것”이라며 “건양대학교병원이 인공지능 에이브릴을 통해 환자들에게 보다 완벽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해 환자의 건강한 삶까지 챙기며 모두가 행복한 병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건양대학교병원은 2020년 5월 개원을 목표로 로봇수술과 초정밀 인공지능을 활용한 정밀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최첨단 시스템을 갖춘 ‘정보통신기술(ICT) 종합병원’ 건립을 추진 중이다. 현재 본격적인 설계작업에 착수했으며, 올 11월 착공에 나설 계획이다




포커스뉴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3월 17일 13: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4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