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 교육은 어떻게?②-3] 실천 3단계, 부모력 강화 훈련!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3월 26일 17:00 프린트하기

※편집자 주 
‘4차 산업혁명 시대’라고 합니다. 경제 전문가들은 2020년까지 710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지고, 210만 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긴다고 합니다. 잘은 모르지만, 사회, 경제, 환경, 문화, 교육 등 일상 모든 영역에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음은 실감합니다.
제일 걱정되는 것은 우리 아이 교육입니다. 어떻게 키워야할까요? 여기저기 뒤져봐도 뾰족한 해법이 안보입니다. 그래서 두 아이를 키우는 기자가 ‘내 아이 어떻게 키울지’에 대해서 고민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 교육은 어떻게?]라는 기획 기사를 준비했습니다. 변하는 시대에 불안한 부모를 위해 ‘충분히 잘 하고 있다’는 위로와 함께, 지금도 늦지 않았으니 ‘이렇게 해 보자!’는 희망의 메세지와 응원을 담아 소개합니다.

 

● 부모력 강화 훈련 실시!   

 

이제는 본격적으로 부모력 강화를 위해 연습(훈련)을 시작하려 합니다. 이효진 메이커스쿨 교육 연구 디렉터를 찾아가 자문을 구했습니다. 그러자 그는 다음과 같은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부모라면 누구나 내 아이에게 이왕이면 좋은 부모가 되고 싶다. - GIB 제공
부모라면 누구나 내 아이에게 이왕이면 좋은 부모가 되고 싶다. - GIB 제공

 

 

  ○ 하나, 티칭(Teaching)말고 코칭(Coaching)!

      아이의 질문에 ‘질문’으로 대답해, 결국 아이 스스로 ‘답’을 찾도록 하라!

 

(취재 노트 공개) ☞ 아주 간단한 질문부터 질문에 질문을 연결하는 훈련을 시작하면 된다. ‘엄마, 기린은 왜 목이 길어?’라는 질문을 받았다면, ‘만약 우리도 목이 길면 어떤 점이 좋을까?’ ‘대박이(아이 이름)도 만약 목이 길어진다면 어떤 일을 가장 하고 싶어?’ 등과 같이 연결하면 된다.

 

질문을 질문으로 받는 연습을 하다보면, 부모도 한 번 더 생각하고 말하게 되고, 아이도 부모가 생각하는 동안 생각할 시간을 벌어 서로에게 ‘생각하는 연습’을 할 수 있다. 이는 아이와 부모가 스스로 필요한 질문을 만드는 연습을 할 수 있어, 이 훈련을 반복하다보면 컴퓨팅 사고까지도 확장할 수 있다. 단, 아이가 중간에 상상을 초월한 답변을 하거나, 그것이 허무맹랑해도 아이가 재미있어 하면 멈추지 말고 이어가자. 아이가 하는 질문 중에는 ‘쓸 데 없는’ 질문은 없음을 명심해야 한다. 이는 부모의 ‘인내심’이 매우 크게 요구되는 훈련이다. 

 

  ○ , 어떤 일(숙제든, 체험이든)이든 설명서는 아이 스스로!

      아이 스스로 관계와 규칙을 찾고, 분류하고, 지식의 재구성이 가능하도록 돕자!

 

(취재 노트 공개) ☞ 만약 아이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보드게임을 하나 있다고 가정하자. 이왕이면 부모도 아이도 기존에 게임 규칙에 대해 전혀 모르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먼저 보드게임의 구성품(보드판, 말, 주사위 등)을 살피고, 이를 이용해 어떻게 놀면 좋을지 상의하자. 분명 처음에 설정한 규칙대로 게임을 하다보면, 중간 중간 새로 정해야 할 새 규칙이 나타나거나 규칙을 수정해야 할 돌발상황이 나타날 것이다. 이때 서로 상의하며 구성품 사이의 관계와 규칙을 만들어 보자. 필요에 따라 새로운 규칙의 이름(예를 들어 황금열쇠 등)을 정해보는 것도 좋다.

 

로봇을 활용하는 코딩 교육 시간에도 로봇의 사용법부터 알 이유가 없다. 아이들은 충분히 호기심이 넘치므로, 아이 스스로 이것 저것 명령어를 입력해 로봇을 활용해 보도록 유도한다. 이때 부모는 묵묵히 ‘기다려 주는 훈련’을 하면 된다. 이 훈련이 반복되면 아이는 복합적 사고, 전략적 사고가 가능해진다. 더 나아가 아이는 ‘나만의 설명서’를 만드는 데 익숙해 지고, 부모는 이를 인정해 주는 연습을 하게 된다.  

 

  ○ , 강요말고 넛지(Nudge)

      부모는 아이의 내적 동기에 시동만 걸어주면 된다. 부모의 목표를 아이에게 강요하지 말고, 넛지(Nudge, ‘팔꿈치로 슬쩍 찌르다’, ‘주위를 환기시키다’라는 뜻)하자!

 

(강의 노트 공개) ☞ 아이가 좋아하는 분야를 먼저 관찰하라! 그것이 설령 ‘포켓몬’ 게임일 지언정 존중해 주고, 부모 맘대로 ‘차단’하지 말자. 대신 아이가 게임을 할 때에도 ‘그것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함께 고민해 주자.

 

예를 들어 포켓몬에 등장하는 캐릭터를 흉내내서 그려 볼까?라던지, 진화 과정을 표시하는 대박이(아이 이름)만의 도감(그램책)을 만들어 볼까?와 같은 제안을 할 수 있다. 그림에 소질이 없거나 두려워 한다면 인쇄된 그림을 오려붙여도 좋다. 또 단순히 게임의 영역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가 좋아하는 캐릭터와 과학 교과서에 등장하는 동물을 연결시켜 해당 동물의 진화 과정이나 동물의 특성을 함께 생각해 볼 수 있다. 아이가 거북을 닮은 캐릭터를 좋아한다면, 거북에 대한 이야기를 늘어놓자. 그런 다음 아이가 동물과 관련된 직업, 꿈 등을 생각해 볼 기회를 만들어 준다면, 포켓몬 게임을 하는 것도 충분히 의미있는 활동이다.

 

무조건 부모가 원하는대로, 부모의 목표대로 아이를 이끌 필요는 없다. 아이가 스스로 동기 부여를 하고 행동할 수 있게 돕는 역할을 하라. 단, 매우매우 큰 인내심이 필요할 것이다.   

 

▶ 전문가들은 이 세 가지를 실천하기 위해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덕목이 바로 부모의 ‘기다림(인내심)’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관련 기사 모아 보기 ☞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 교육은 어떻게?①] 학교는 미래 인재를 키울 수 있나?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 교육은 어떻게?②] 나는(당신은) 준비된 부모일까요?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 교육은 어떻게?②-1] 실천 1단계, 나만의 양육 철학을 세우자!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 교육은 어떻게?②-2] 실천 2단계, 부모는 누구든 완벽할 수 없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 교육은 어떻게?②-3] 실천 3단계, 부모력 강화 훈련!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3월 26일 17: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0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