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새집증후군’ 나아진게 없다 - 여전히 기준치 초과

통합검색

‘새집증후군’ 나아진게 없다 - 여전히 기준치 초과

2005.09.15 09:07
지난해 말 서울 송파구 문정동 신축 아파트에 입주한 안모(36·여) 씨는 아직까지 이른바 ‘새집증후군’으로 고생하고 있다. 안 씨는 퇴근해 집에 돌아오면 역겨운 냄새와 자극을 참지 못해 항상 마스크를 착용한다. 공기청정기, 산세비에리아, 광촉매 시공은 물론 집 구석구석에 숯까지 갖다 놓았지만 여전히 두통과 구역질에 시달리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올해 5∼8월 서울 등 수도권과 부산·경남권 등 전국의 신축 아파트 63개 단지 801가구를 대상으로 ‘새집증후군’ 발생 물질을 조사한 결과 환경부가 제시한 권고기준(잠정)보다 평균 11∼29%가 더 검출됐다고 14일 밝혔다. 조사 결과 포름알데히드는 주로 코와 목을 자극하고 호흡기질환을 일으키는 물질로 권고기준 상한보다 29% 더 많이 나왔다. 구토 등을 일으키는 톨루엔과 피부염 등의 원인이 되는 자일렌은 기준보다 각각 26.2%, 11.4% 더 검출됐다. 한편 환경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반영해 이달 말까지 실내 공기 권고 기준을 확정, 고시할 방침이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6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