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알코올로 청정휘발유 만드는 ‘꿈의 촉매’ 구조 밝혀냈다

통합검색

알코올로 청정휘발유 만드는 ‘꿈의 촉매’ 구조 밝혀냈다

2016.05.30 18:00
홍석봉 포스텍 교수팀, EU-12 제올라이트 구조 결정 통한 촉매 응용가능성 제시

국내 연구팀이 흔한 공업용 알코올을 청정 휘발유로 바꾸는 ‘꿈의 촉매’ 제조 원리를 규명했다.

 

홍석봉 포스텍(포항공대) 환경공학부 교수팀은 차세대 촉매재료로 각광받고 있는 ‘제올라이트(알칼리성 광물의 일종)’인 ‘E-12 제올라이트’ 합성에 성공하고 그 구조까지 밝혀내는 데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물질은 영국 에딘버러대 연구진이 30년 전에 처음 발견했지만 이전까지 구조를 알지 못했다.

 

홍 교수팀은 나트륨과 루비듐의 비율을 조절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EU-12 제올라이트 합성에 성공했다. 이 물질을 포항방사광가속기로 분석해 EU-12만의 독특한 구조를 처음으로 밝혀내는 데도 성공했다. 8개의 산소원자 고리로 이뤄진 EU-12 제올라이트는 미세한 구멍을 갖고 있으며, 이 구멍들이 일정한 간격으로 엮여 있는 구조를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진은 EU-12 제올라이트를 이용하면 알코올과 같은 물질의 분자구조 변환에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실험 결과 지금까지 가장 높은 효율을 보인 다른 제올라이트보다 효율이 10%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 교수는 “이번 결과는 그간 베일에 가려져 있던 EU-12 제올라이트를 촉매로 쓸 수 있다는 점을 보였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성과는 화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안게반테 케미(Angewandte Chemie)` 최근호에 공개됐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