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극지연구 이끈 양은진 극지연 책임연구원 과학기술훈장 웅비장

통합검색

극지연구 이끈 양은진 극지연 책임연구원 과학기술훈장 웅비장

2016.12.29 07:00
2016년 국가연구개발 이끈 영광의 주역들

극지 분야 국제공동연구를 주도한 양은진 극지연구소 책임연구원(48·사진)이 과학기술훈장 웅비장을 받았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8일 ‘2016년 국가연구개발 성과평가 유공’ 포상 수여식을 경기 국립과천과학관 상상홀에서 열고 과학기술인 97명과 3개 기관에 훈장과 포장을 수여했다.
 

양 연구원은 7개국이 참여한 북극해 국제공동연구를 주도해 한국이 북극 이사회 정식 옵서버 및 태평양 북극그룹(PAG) 의장국으로 선정되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근정포장은 △부작용을 최소화한 항암제를 개발한 김종승 고려대 교수 △새로운 항암제·관절염 치료제 등을 개발한 이희윤 KAIST 교수 △생산비용을 32% 줄인 기계화 농법을 개발한 최용 국립농업과학원 농업연구관이 받았다.
 

과학기술포장은 △지능형 조향장치 국산화에 성공한 송준규 만도 수석연구원 △과학기술 인력 양성에 기여한 김제철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 선임연구위원이 수상했다.
 

연구소기업 ‘콜마BH’를 통해 역대 최고 기술료 확보 성과를 낸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과 KAIST는 국무총리표창을 받았다.

 

포장 수상자. (왼쪽부터) 김종승 교수, 이희윤 교수, 최용 연구관, 송준규 연구원, 김제철 연구위원.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포장 수상자. (왼쪽부터) 김종승 교수, 이희윤 교수, 최용 연구관, 송준규 연구원, 김제철 연구위원.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