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일본 후지산 폭발 가능성 배제 어려워

통합검색

일본 후지산 폭발 가능성 배제 어려워

2013.08.26 10:46
올해를 기점으로 초대형 지진 발생 확률 높아

  이달 18일 일본 가고시마현의 사쿠라지마 화산이 폭발해, 일본 대표적인 화산인 후지산도 연쇄 폭발할 것인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후지산은 사쿠라지 화산보다 규모가 더 크고 수도인 도쿄와 가까워, 폭발하게 되면 엄청난 규모의 재산 및 인명피해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사쿠라지마 화산폭발의 영향으로 후지산이 당장 폭발할 것으로는 보고 있지 않다. 화산폭발은 지진 같은 외부에서 가해지는 물리적 힘에 의해 발생하는데 두 지역이 매우 멀리 떨어져 있어 후지산까지 지진의 여파가 도달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대규모 지진이 화산활동을 발생시킬 수는 있지만 반대로 화산활동이 지진을 발생시키지는 않는다”며 “사쿠라지마 화산폭발이 900km나 멀리 떨어져 있는 후지산의 지각층을 자극해 지진이나 화산폭발을 유발시킬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후지산 폭발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도 없다는 견해도 있다. 일본에 주기적으로 대형 지진이 발생한다는 ‘지진주기설’에 따르면 올해를 기점으로 후지산 폭발을 자극할만한 초대형 지진이 발생할 확률이 높다.


  일본 본토인 혼슈의 남쪽부터 동쪽까지 있는 3개의 바다인 난카이(남해), 도난카이(남동해), 도카이(동해) 지역에서는 1361년경부터 약 100년을 주기로 지진이 일어나고 있다. 특히 1361년, 1707년 토카이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은 다른 지진에 비해 규모가 컸고, 쓰나미와 화산활동을 유발시켰다. 실제로 후지산도 토카이 지역의 대규모 지진이 일어난 직후인 1708년에 폭발했다.


  일본에서 발생한 지진 주기를 고려해 볼 때 마그마를 자극할만한 큰 규모의 지진이 2000년대에 일어날 확률이 높다는 것도 후지산 폭발 가능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실제로 후지산에서 30km 가량 떨어진 하코네 지역에서는 하루 150회 이상 미세한 지진이 발생하고 있어 후지산 폭발도 임박한 것 아니냐는 견해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


  그렇다면 한반도에 휴화산인 백두산은 어떨까. 전문가들은 백두산이 폭발할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우리나라는 일본처럼 판의 가장자리가 아닌 판 안쪽에 위치해 있어서  일본열도의 지진이 백두산 마그마를 자극할 가능성은 낮다. 판경계부 지진에 의한 백두산 폭발 가능성이 낮다는 설명이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윤수 박사는 "최근 한반도에 지진 발생 횟수가 많이 늘어난 것처럼 보이지만 이는 과학기술의 발달로 미세한 지진까지 감지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라며 "후지산의 경우처럼 인근 화산 폭발에 따른 지진이 한반도에 발생하고 이 지진에 의해 백두산이 폭발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이 박사는 또 "다만 백두산이 언제 어떤 규모로 폭발할지는 정확하게 알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