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돌연변이만 골라 '싹둑' RNA유전자가위 개발

통합검색

돌연변이만 골라 '싹둑' RNA유전자가위 개발

2013.11.20 18:00
서울대 김진수 교수팀, '유전자가위' 정확도 수백 배 높여

 

위키미디어 제공
위키미디어 제공

  국내 연구진이 돌연변이 유전자만 골라 정확하게 잘라내는 정밀한 'RNA 유전자가위'를 개발했다. 유전자가위는 유전체의 특정 염기서열을 인식해 절단하거나 교정해 유전자 치료를 할 수 있는 인공제한효소를 말한다.

 

  서울대 화학부 김진수 교수팀은 DNA를 잘라 교정하는 RNA 유전자가위의 정확성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해 유전체 분야 국제 학술지 ‘지놈 리서치’ 온라인판 20일자에 발표했다.

  

  유전자 치료법은 중증합병면역결핍증(SCID) 같은 희귀성 유전병을 고치기 위한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다. 유전자 치료를 위해선 돌연변이 유전자를 잘라내고 그 자리에 정상 유전자를 이어붙일 수 있어야 한다. 지금까지는 원하는 위치에 유전자를 집어넣기 위해 레트로바이러스나 아데노바이러스를 이용했다. 하지만 유전자 치료를 위해 쓴 바이러스가 암을 일으키거나 엉뚱한 곳에 유전자를 잘못 집어넣는 부작용이 있었다.

 

  부작용이 있는 바이러스의 대안으로 떠오른 것이 바로 RNA 유전자가위다. 하지만 기존의 RNA 유전자가위는 원하는 DNA 염기서열 외에도 인접한 염기서열을 자를 수 있어 정확도가 떨어지는 단점이 있었다.

 

  김 교수팀은 유전물질 중 하나인 구아닌을 RNA 유전자가위에 붙여 기존 RNA 유전자가위의 한계를 극복했다.  잘라야 하는 DNA 상의 염기서열 위치를 수백 배 이상 정밀하게 찾아낼 수 있게 된 것이다. 

 

  RNA 유전자가위는 유전학 연구는 물론 유전자·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유전자 교정으로 만드는 고부가가치 가축 생산 등에 쓰일 예정이다.

 

  김 교수는 “RNA 유전자가위의 정확도를 높임으로써 잘못된 곳을 자를 때 발생하는 돌연변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