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해수부, 김웅서 KIOST 원장 해임 재심의 '기각'

통합검색

해수부, 김웅서 KIOST 원장 해임 재심의 '기각'

2020.03.31 11:32
경기도 안산 옛 해양과힉기술원 부지. 연합뉴스 제공
경기도 안산 옛 해양과힉기술원 부지. 연합뉴스 제공

해양수산부가 원내 행정 처리에 불법적인 부분이 있다며 해임을 요구한 김웅서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원장(사진)이 제출한 재심의 청구를 기각했다. 이에 따라 KIOST는 4월 중 이사회를 열어 김 원장의 해임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30일 과학계에 따르면, 해수부는 김웅서 KIOST 원장 측이 1월 해수부에 제출한 감사결과 처분요구서에 대한 재심의 청구를 이달 20일 기각했다. 


앞서 올 1월 해수부는 KIOST가 경기도 안산시에서 부산 영도구로 이전을 한 뒤 이전 부지의 수목을 처분하는 과정에서 행정 절차를 제대로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원장 해임을 이사회에 요청했다.

 

해수부는 지난해 6월 KIOST가 민간 조경업자에게 안산부지의 나무 2475주를 파는 과정에서 원내 품의서나 업체와의 계약서 등 공문서를 거치지 않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 이 과정에 김 원장이 고의로 개입했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말 영도경찰서에 배임 및 업무상 방해혐의로 김 원장을 수사 의뢰했다. 또 감사결과 처분요구서를 통해 KIOST 이사회에 전달해 김 원장의 해임을 요청했다.


감사결과 처분요구서가 나오면 당사자는 1달 이내에 재심의를 신청할 수 있다. 김 원장 측은 “부산 신청사 주변에 나무가 없고 환경이 열악해 옛 부지의 수목을 처분해 조경을 할 목적이었다. 행정 절차를 따르지 않은 것은 단순한 착오 때문이었다”고 해명하고 1월 말 정해진 절차에 따라 재심의를 요청했다. 재심의가 신청되면 부처는 2달 이내에 신청 내용에 대해 인용 또는 기각을 결정해야 한다. 해수부는 20일 기각을 통보했다.


KIOST는 이번 결정으로 이사회를 개최해 원장 해임 안건을 심의하는 절차에 돌입했다. 이사회 개최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4월 중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당연직인 원장을 제외한 KIOST 이사는 14명이며 이 가운데에는 해수부 소속 공무원 1명과, 해수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획재정부가 임명한 소위 관선이사가 각각 1명씩 총 3명 포함돼 있다. 이사회는 전체 정원 중 8명 이상이 참석하면 개최가 가능하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