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인공태양 담을 'ITER 진공용기' 첫 섹터 한국서 제작 완료

통합검색

인공태양 담을 'ITER 진공용기' 첫 섹터 한국서 제작 완료

2020.04.20 15:00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진공용기 6번 섹터가 제작에 한창인 모습이다. 6번 섹터는 이달 20일 제작을 마치고 5월 중 ITER 건설현장인 프랑스 카다라쉬로 이동한다. 국가핵융합연구소 제공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진공용기 6번 섹터가 제작에 한창인 모습이다. 6번 섹터는 이달 20일 제작을 마치고 5월 중 ITER 건설현장인 프랑스 카다라쉬로 이동한다. 국가핵융합연구소 제공

'땅 위의 인공태양'으로 불리는 핵융합 에너지 개발을 위해 국제 공동으로 추진중인 국제핵융합실험로(ITER)의 핵심 부품인 ‘진공용기’의 첫 번째 부분품(섹터)이 국내에서 완성됐다.

 

국가핵융합연구소는 ITER 진공용기 최초 섹터 완성 기념식을 이달 20일 오후 2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열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과 이경수 ITER 전 부총장,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ITER는 핵융합에너지 실증을 위해 한국과 미국, 유럽, 러시아, 일본, 중국, 인도 등 7개국이 공동으로 개발해 건설과 운영을 담당하는 실험로다. 79억 유로(약 10조 4500억 원)가 투입돼 2025년 완공을 목표로 개발되고 있다.

 

진공용기는 핵융합로 가장 안쪽에서 핵융합 반응이 일어나는 1억도 이상의 초고온 플라즈마를 만들고 유지할 수 있도록 진공 상태로 만들어주는 그릇이다. 핵융합 과정에서 나오는 중성자를 막는 방호벽 역할과 함께 다른 부품을 고정해주는 역할도 한다. 진공용기는 특수 스테인리스강 소재로 제작되는데 진공을 만들기 위해 1km에 달하는 60mm 두께 스테인리스강을 용접하면서도 오차는 수 mm 이하로 제한된다.

 

진공용기는 높이 13.8m, 바깥지름 19.4m에 무게는 3600t에 달한다. 제작과 배송의 편의를 위해 9개의 섹터로 나눠 제작한 후 이를 조립해 완성한다. 이번에 완성된 섹터 6번은 높이 11.3m, 폭 6.6m, 무게 400t 크기로 진공용기 조립의 기준점이기도 하다. 6번 섹터는 최종 검수와 포장 과정을 거친 후 5월 중순 프랑스로 이동한다. 7월 초 프랑스 카다라쉬 ITER 건설지에 도착해 장치 조립에 들어간다.

 

현대중공업은 9개 ITER 진공용기 섹터 중 4개를 제작하고 있다. 한국 조달 몫인 2개 섹터 외에 유럽에서 조달을 맡은 섹터 2개도 추가 수주해 제작 중이다. 한 사장은 “많은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고 계약 10년 만에 제작을 완료해 기쁘다”며 “첫 섹터를 완성한 경험을 바탕으로 나머지 3개 섹터도 적기에 조달해 성공적인 ITER 건설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정기정 ITER 한국사업단 단장은 “진공용기 6번 섹터의 완성은 뛰어난 기술 역량을 가진 한국 산업체가 ITER 국제기구와 한국사업단과 긴밀한 기술 협력을 통해 이뤄낸 대표적 거대과학기술 성공 사례”라며 “ITER 성공적인 건설을 위해 국내 산업체들과 노력해 새로운 미래에너지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5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