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아프리카 사파리를 안방에서' 실시간 온라인 제공

통합검색

'아프리카 사파리를 안방에서' 실시간 온라인 제공

2020.04.24 13:40

'아프리카 사파리를 안방에서' 실시간 온라인 제공

 


23일(현지시간) 사파리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볼 수 있는 낮잠 자는 사자들
 

아프리카 야생동물을 보는 사파리 투어를 집안 소파에서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게 됐다.

 

23일 dpa통신에 따르면 아프리카 케냐와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있는 야생 공원과 호텔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파리를 찾을 수 없는 여행 애호가들을 위해 온라인으로 관광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호텔 그룹인 '앤드 비욘드(and Beyond)'의 마케팅 담당인 니콜 로빈슨은 "이곳에 올 수 없는 손님들에게 어떻게 하면 아프리카를 가져다줄 수 있을지 스스로 물어봤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앤드 비욘드는 현재 남아공에 있는 네 곳의 자연보호구역(game reserve)에 대한 사파리를 매일 2차례씩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유튜브로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하고 있다.

 

실제로 온라인(https://www.andbeyond.com/bringing-africa-home/wildwatch-live/) 등으로 라이브 사파리를 하면 가이드 차량을 따라가면서 사자들이 낮잠을 자는 모습 등을 볼 수 있다.

 

남아공과 케냐 등 사파리 관광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여행 규제로 인해 고객들이 예매를 취소하면서 붕괴했다

 

이에 따라 많은 보호구역은 금전적 어려움에 처했다. 케냐의 보호구역 가운데 하나인 'OI 페제타'는 수입의 70% 정도가 관광에서 온다고 사파리 가이드인 새뮤얼 음보고가 말했다.

 

음보고는 이런 금융 지원 덕에 레인저들이 동물들을 밀렵으로부터 보호하게 된다면서 현 상황을 우려했다.

 

OI 페제타는 소셜미디어의 하나인 인스타그램으로 하루 한 번 사파리를 라이브 스트리밍한다.

 

이곳 매니저들은 이를 통해 코로나19 너머 동물 복지에 대한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