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대전에도 원안위 사무소 문연다

통합검색

대전에도 원안위 사무소 문연다

2020.08.04 10:00
방폐물 무단배출 사고 잇따라…원자력 시설 관리 강화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대전 지역에 사무소를 열기로 했다. 대전 지역에서 방사성폐기물 무단 폐기 사고와 무단 방출 사고가 잇따르고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에 대한 관리 감독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행정안전부와 원안위는 대전지역 원자력 안전 현장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사무소를 신설한다고 4일 밝혔다.


대전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 한전원자력연료 등 다양한 원자력 시설이 있다. 하지만 지역 사무소가 없어 지금까지 전남 영광군에 소재한 한빛원전지역사무소에서 관할해왔다. 소속 직원 2명이 대전지역 안전규제 업무를 수행했다.


행안부와 원안위는 “최근 잇달아 발생한 원자력연 방사성폐기물 무단폐기와 무단반출, 방사성폐기물 분석오류, 방사성물질 방출 등으로 현장대응체계 필요성이 높아졌다”고 신설 배경을 설명했다.


사무소는 원안위 소속기관으로 신설된다. 필요한 인력 6급 2명을 증원하고 원안위 본부 정원 5급 1명을 사무소로 재배치한다. 한빛원전지역사무소 5급 1명과 6급 1명을 대전 지역 사무소로 재배치하는 것은 직제 개정없이 가능하다. 원안위 관계자는 "오는 11일부터 직제 반영을 해 26일 개소식 후 본격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이번 대전지역사무소 신설로 대전지역의 원자력안전 대응체계가 한층 강화되고 지역 주민의 불안감이 해소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은 “대전은 원자력안전 확보가 대단히 중요한 지역”이라며 “대전지역 원자력안전을 위해 현장밀착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