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삼성바이오, 바이오 생산성 높일 자체 세포주 '에스초이스' 발표

통합검색

삼성바이오, 바이오 생산성 높일 자체 세포주 '에스초이스' 발표

2020.08.05 11:42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 의약품 상업 생산성을 높일 자체 개발 세포주 '에스초이스'(S-CHOice)를 5일 온라인을 통해 공식 발표했다.

 


'에스초이스' 메인 광고 이미지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포주는 생체 밖에서 대량 증식해 원하는 항체 의약품을 만들어주는 세포다. 에스초이스는 타사 세포주 대비 발현량이 많아 바이오의약품 후보물질의 상업 생산을 활성화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한다.

 

에스초이스는 타사 세포주보다 번식력이 좋다. 세포 발현량은 세포주 개발 직후 기준 리터당 7g 타이터(titer·배양액 속 항체량 수치화) 이상으로 업계 평균(상업 생산 시점 기준 리터당 약 3∼4g) 대비 두 배가량 많다.

 

에스초이스의 세포 생존율이 90% 이상 유지되는 기간은 유가 배양(fed-batch) 21일까지로, 업계 평균 14일보다 길다.

 

세포 생존율이 높을수록 대량생산에 투입될 고품질의 세포주를 보다 잘 선별할 수 있고 생산성도 높아진다.

 

에스초이스는 세포 분열 속도가 18∼20시간으로 주요 타 세포주 분열이 24시간 걸리는 것보다 빠르다는 점도 강점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최근 도입한 최신 세포 배양기 '비콘'(Beacon)으로 에스초이스를 배양하면 세포주 개발에 드는 시간이 업계 평균 4개월에서 3개월로 단축된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에스초이스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압도적인 속도와 퀄리티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에스초이스의 강력한 퍼포먼스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전 세계 의약품 공급 수요를 충족시키고 신약 개발 성공률을 높이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은영 삼성바이오로직스 CDO 사업팀장과 존길 CDO R&D 팀 세포주 개발 파트장
 
[삼성바이오로직스 설명.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