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 속 희소식' 아프리카 소아마비 박멸 선언한다

통합검색

'코로나19 속 희소식' 아프리카 소아마비 박멸 선언한다

2020.08.26 11:23
나이지리아 북동부 발병보고 4년만에…WHO 사무총장 퇴치성과 발표

나이지리아 북동부 발병보고 4년만에…WHO 사무총장 퇴치성과 발표

 


2017년 4월 나이지리아 북동부 카노주에서 소아마비 백신 접종을 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아프리카에서 척수성 소아마비가 박멸됐다는 희소식이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5일(현지시간) 아프리카 대륙이 소아마비로부터 자유롭다고 인증한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이는 나이지리아 북동부에서 마지막 소아마비 발병 사례가 보고된 지 4년 만이다.

 

WHO는 성명에서 "정부, 기부자, 일선 보건 직원과 지역사회 등의 지칠 줄 모르는 노력 덕분에 180만명 가까운 어린이가 평생을 불구로 만드는 마비 증세에서 건짐을 받았다"고 말했다.

 

아프리카 소아마비 퇴치 공식 선언은 이날 오후 3시(그리니치표준시·GMT)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이 화상 콘퍼런스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박애주의자이자 마이크로소프트 창립자인 빌 게이츠 등 핵심 인사들도 함께 한다.

 

툰지 푼쇼 나이지리아 의사 겸 로터리 국제클럽 소아마비 퇴치 현지 코디네이터는 "행복하다는 말만으로는 모자라다. 우리는 이 마라톤을 30년 넘게 뛰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차원에서도 소아마비 박멸을 위한 결정적 진보를 이룩한 것이라며 "이건 위대한 성과다. 나는 기쁨과 안도를 동시에 느낀다"고 덧붙였다.

 

소아마비는 폴리오(polio)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감염증으로 척수신경을 공격해서 되돌이킬 수 없는 수족 마비 증세를 아이들에게 일으킨다.

소아마비에 걸린 어린이
 
[서울아산병원 제공]

 

 

소아마비는 1950년대 백신이 개발되기 전까지만 해도 전 세계적인 전염병이었다. 백신이 개발되었어도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여러 가난한 나라에선 형편상 구할 수가 없었다.

 

 

1988년까지만 해도 세계적으로 35만 건의 발병 사례가 WHO에 집계됐고 1996년에는 아프리카에서만 7만건 이상이 보고됐다.

 

그러나 이례적인 글로벌 차원의 노력과 금융적 뒷받침 덕분에 올해 들어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에서만 모두 87건의 발병사례가 보고됐다. 금융 지원은 30년에 걸쳐 190억 달러(약 22조원) 정도가 이뤄졌다.

 

나이지리아의 경우 보코하람 등 이슬람 무장단체의 준동 때문에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소아마비 퇴치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지역사회 신뢰를 얻는 전통 부족 지도자 등을 통해 홍보를 계속해 마침내 박멸을 달성할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나이지리아에 북동부에서 지난 수년간 소아마비 퇴치 활동에 헌신하던 20여명의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이 희생됐다.

 

현재 과제는 아프가니스탄이나 파키스탄에서 새로운 소아마비가 건너오지 않고 아프리카 대륙 내 백신 접종이 계속 확실히 이뤄져 어린이들을 보호하는 것이라고 의료 관계자들은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