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삼성, 자율 4족 로봇·혀 미각이론 증명 등 31개 난제에 396억 지원

통합검색

삼성, 자율 4족 로봇·혀 미각이론 증명 등 31개 난제에 396억 지원

2020.10.06 11:06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2차 연구과제 선정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홈페이지 캡처.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홈페이지 캡처.

사람이 맛을 뇌가 아닌 혀에서 바로 느낄 수 있을까. 스스로 목적지를 찾아가는 4족 보행 로봇 개발은 가능할까.

 

삼성전자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 올해 하반기부터 지원할 연구과제 31개를 선정하고 연구비 396억3000만원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생리·자연 현상의 기초 원리를 규명하는 기초과학 분야와 소재 분야,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서 총 31개의 연구과제가 선정됐다. 

 

삼성 미래기술육성사업은 2013년부터 10년간 1조5000억원을 출연해 연구과제를 선정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상반기와 하반기 자유공모를 통해 연구과제를 선정하며 연 1회 지정 테마 과제를 지원한다. 이번에 선정된 연구과제는 2020년 2차 지원 과제로 기초과학 분야 15개, 소재 분야 7개, ICT 분야 9개가 선정됐다.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자연현상의 기초원리를 규명하기 위해 기존 가설을 새롭게 해석하고 창의적인 방법론을 제시하는 과제가 선정됐다. 

 

최명환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는 미각 관련 정보처리가 뇌에서 이뤄진다는 기존 이론과 달리 혀에서도 미각을 느낄 수 있는지를 연구한다. 서종철 포스텍 화학과 교수는 방사광가속기를 이용해 나노미터(100만분의 1미터) 수준의 용액에서 일어나는 분자의 움직임을 관찰하는 연구에 도전한다. 

 

소재 분야에서는 의학과 반도체·디스플레이·전지 분야 연구과제가 주로 선정됐다. 유효빈 서강대 물리학과 교수는 전자소자 핵심부품으로 사용되는 강유전체의 특성을 규명하는 연구로 반도체 집적도 향상을 꾀한다. 

 

ICT 분야에서는 황보제민 KAIST 기계공학과 교수가 제시한 스스로 목적지를 찾아가는 4족 보행 로봇 기술 연구가 선정됐다. 주철민 연세대 교수는 안구질환을 빠르게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지금까지 총 634개의 연구과제에 연구비 8125억원을 지원했다. 연구성과를 교류하는 포럼과 교류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중이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