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KAIST·ETRI 기간제 근로자 수백명 계약 만료로 해고 우려

통합검색

KAIST·ETRI 기간제 근로자 수백명 계약 만료로 해고 우려

2020.10.14 14:19
공공연구노조 "기간제법 피하려 꼼수…부당해고 인정돼도 소송 강행"

공공연구노조 "기간제법 피하려 꼼수…부당해고 인정돼도 소송 강행"


공공연구노조, 정부출연연 대량해고 규탄 기자회견
 
[촬영 박주영 기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계약 만료로 인해 해고 위기에 놓인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수백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 KAIST 내 2년 미만 근속 위촉 근로자는 464명에 이른다.

 

KAIST는 그해 9월 1일 자로 이들에 대해 2년 초과 근무를 허용하지 않는다는 항목을 넣어 취업 규칙을 개정했다.

 

기간제 근로자를 2년 이상 고용하면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하는 '기간제 및 단시간 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기간제법) 적용을 피하기 위해서이다.

 

이로 인해 현재까지 연구과제 지원·예산 관리 등 행정업무를 하는 기간제 근로자들이 100여명 가까이 해고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300여명도 계약 만료 기간이 도래함에 따라 순차적으로 해고될 것으로 우려된다.

 

이들 가운데 3명은 지방노동위원회와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부당해고로 인정을 받았으며, 7명은 부당해고 구제 신청을 준비 중이다.

 


공공연구노조, 정부출연연 대량해고 규탄 기자회견
 
[촬영 박주영 기자]

KAIST에서 해고된 행정원 서모 씨는 "7년 동안 연구지원 업무를 해왔고, 육아휴직이 끝난 이후 다른 연구실에 재입사해서도 같은 업무를 이어왔다"며 "하지만 취업규칙 개정으로 하루아침에 근로계약 연장이 물거품이 됐다"고 울먹였다.

 

ETRI의 경우 계약 갱신 근로자를 제외한 초회 계약 단일과제를 수행한 기간제 근로자 중에서 30%만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이로 인해 나머지 70%에 해당하는 63명의 근로자는 계약 기간이 끝나면 줄줄이 해고될 처지에 놓였다.

 

이들 중 4명이 부당해고 구제 신청을 해 1명은 복직됐으나, 나머지 3명은 중앙노동위원회에서 부당해고로 인정됐음에도 ETRI 측에서 행정소송을 제기한 상태이다.

 

공공연구노조는 이날 KAIST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을 약속한 지 3년 반이 지났지만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며 "공공기관들은 기간제법을 피하려 꼼수를 부리고, 근로자 부당해고 판정이 이뤄져도 행정소송을 강행하며 법률 비용을 낭비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더는 산하 기관의 해고자 문제를 방치하지 말고 해결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