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국 과학의 미래 이끌 34명의 얼굴들

통합검색

한국 과학의 미래 이끌 34명의 얼굴들

2020.12.09 15:28
과학기술한림원, 차세대한림원 회원 34인 선출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내년 한국차세대과학기술한림원 회원으로 34명을 선출했다. 윗줄 왼쪽부터 안준모(서강대), 백형렬(KAIST), 서인석(서울대), 이동현(포스텍), 김기강(성균관대), 문은국(KAIST), 조영욱(KIST), 황호성(천문연), 김형준(KAIST), 변혜령(KAIST), 한순규(KAIST), 김성연(서울대), 서필준(서울대), 김태욱(고려대), 이창하(서울대), 노준석(포스텍), 선정윤(서울대), 이현정(KIST), 정우철(KAIST), 배준우(KAIST), 조민수(포스텍), 김재윤(성균관대), 박정원(서울대), 방창현(성균관대), 이도창(KAIST), 권순경(경상대), 정성훈(충남대), 오윤신(을지대), 임태규(세종대), 박수형(KAIST), 한  범(서울대), 김영수(연세대), 이재철(성균관대), 김진우(이화여대).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제공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내년 한국차세대과학기술한림원 회원으로 34명을 선출했다. 윗줄 왼쪽부터 안준모(서강대), 백형렬(KAIST), 서인석(서울대), 이동현(포스텍), 김기강(성균관대), 문은국(KAIST), 조영욱(KIST), 황호성(천문연), 김형준(KAIST), 변혜령(KAIST), 한순규(KAIST), 김성연(서울대), 서필준(서울대), 김태욱(고려대), 이창하(서울대), 노준석(포스텍), 선정윤(서울대), 이현정(KIST), 정우철(KAIST), 배준우(KAIST), 조민수(포스텍), 김재윤(성균관대), 박정원(서울대), 방창현(성균관대), 이도창(KAIST), 권순경(경상대), 정성훈(충남대), 오윤신(을지대), 임태규(세종대), 박수형(KAIST), 한범(서울대), 김영수(연세대), 이재철(성균관대), 김진우(이화여대).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제공

한국 과학계를 이끌 젊은 연구자 34인이 내년도 한국차세대과학기술한림원(Y-KAST) 회원으로 선출됐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과학기술 연구분야에서 탁월한 연구성과를 발표하며 두각을 나타내는 연구자 34인을 내년 Y-KAST 회원으로 선출했다고 이달 9일 밝혔다. Y-KAST는 만 45세 이하 젊은 과학자들이 정책 활동과 해외학술 교류사업을 펼치는 학술단체로 2017년 출범했다.

 

Y-KAST 회원은 43세 이하 국내 거주 중인 과학자 중 학문적 성과가 뛰어난 연구자를 선발한다. 박사학위 후 국내에서 독립 연구자로 이룬 성과를 평가해 한국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할 가능성이 큰 차세대 과학기술리더를 선출한다. 정원은 150명으로 정책 분야 8명, 이학 45명, 공학 45명, 농수산 22명, 의약학부 30명으로 구성된다.

 

올해 선출된 신입 회원에는 메타물질 관련 연구로 차세대 메타홀로그램 등 미래 디스플레이를 선보인 노준석 포스텍 기계공학과 교수, ‘젤리형 터치패널’ ‘전기장 거미줄’ 등 하이드로젤 공학적 응용가능성을 높인 연구로 주목받은 선정윤 서울대 재료공학과 교수 등이 선정됐다. 올해 선출된 회원의 평균나이는 39.6세다.

 

리튬산소전지 등 차세대 전지 개발을 위한 기초연구를 수행하는 변혜령 KAIST 화학과 교수, 인체부착센서 구현에 필요한 나노전자소자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낸 이현정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책임연구원 등 여성과학자 4인도 영입됐다.

 

선출된 차세대회원의 임기는 내년 1월부터 3년이다. 차세대회원은 심사를 통해 45세까지 연임 가능하다.

 

한민구 한림원 원장은 “인류 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젊은 과학자들의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사고가 필수요소”라며 “한림원은 기성세대 과학자들을 대표하여 젊은 과학자들이 책임 있는 연구자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제공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