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정 총리 “코로나 백신 이르면 2월 접종...화이자·모더나 1분기 접종 어려워”

통합검색

정 총리 “코로나 백신 이르면 2월 접종...화이자·모더나 1분기 접종 어려워”

2020.12.20 12:25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정부가 선구매 계약을 체결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이르면 2월, 늦어도 3월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미국에서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호이자와 모더나의 백신은 내년 1분기 국내 접종이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고 예측했다. 

 

정 총리는 20일 ‘KBS 일요진단’에 직접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과는 관계없이 1분기 중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최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내년 중반 미국 FDA의 승인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러나 영국은 이르면 올해 말 긴급사용 승인을 할 수도 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국내에서는 해외 긴급사용 승인 결과를 참조하겠지만 이와는 별개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긴급사용 승인 절차에 따라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화이자나 모더나의 백신을 1분기에 접종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세균 총리는 “화이자나 얀센, 모더나 등과 선구매 확정 계약이 임박한 것은 사실이지만 1분기 공급 약속을 받은 것은 없다”고 밝혔다. 

 

다른 국가에 비해 백신 확보가 늦어졌다는 지적에 대해 정 총리는 “지난 7월 정부가 백신 태그스포스(TF)를 가동할 당시에는 국내 확진자수가 100여명 수준이어서 백신 의존도를 고려하지 않은 측면이 있다”며 “이와 달리 미국이나 영국 등은 백신 개발사에 미리 개발비를 댔고 제약사들도 이들과 다른 나라에 차등을 둘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