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 시대 홈 관중 함성 없어도 '홈 어드밴티지'는 있었다

통합검색

코로나 시대 홈 관중 함성 없어도 '홈 어드밴티지'는 있었다

2021.04.05 07:00
코로나19로 독일 분데스리가의 한 경기장이 관중 없는 무관중 경기로 치러지고 있다. 독일 쾰른스포츠대 제공
코로나19로 독일 분데스리가의 한 경기장이 관중 없는 무관중 경기로 치러지고 있다. 독일 쾰른스포츠대 제공

지난해 프로축구 K리그1(1부 리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사태로 전체 162경기 중 127경기를 무관중으로 치렀다. 프로야구도 720경기 중 577경기를 관중 없이 진행했다. 프로 스포츠에서 선수들에게 힘을 주던 관중의 함성도 사라졌다. 일부 지자체가 침방울이 튈 수 있는 응원마저 금지하면서 홈팬들은 자신의 응원팀에 홈 경기의 큰 장점을 보태주기 한층 어려워진 것이다. 이런 상황은 해외에서도 마찬가지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세계 곳곳에서 무관중 경기가 늘고는 있지만 성적만 따져보면 선수들은 여전히 홈 경기의 이점을 보고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파비안 분데를리히 독일 쾰른스포츠대 교수는 지난해 열린 유럽 프로축구에서 무관중 경기와 코로나19 이전의 경기 기록을 분석한 결과 관중의 유무가 경기력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국제학술지 '플로스원'에 지난 31일 공개했다. 

 

코로나19는 도쿄 올림픽 개최 일정까지 바꿀 정도로 각국의 스포츠 산업에 치명타를 날렸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스포츠 과학자들에겐 열성적인 홈 팬이 과연 홈팀 승리에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할 이상적 실험환경을 제공했다. 각국이 대다수 스포츠 경기를 무관중으로 치르면서 관중이 있을 때와 없을 때 성적을 비교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연구팀은 2019~2020시즌 영국, 독일, 스페인 등 유럽 10개국의 프로리그에서 관중 없이 진행된 1006경기와 2010년부터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인 2019년까지 열린 경기 3만6882건을 분석했다. 관중 유무에 따라 경기 득점수와 유효 슈팅, 파울 판정 횟수 등에 미친 영향을 살피고 이 가운데 홈 경기에 대해 집중 분석했다.

 

 

코로나19 이전과 이후를 분석한 결과 관중 없이 치른 경기의 홈 승률은 55.5%로 관중 제한이 없던 코로나19 이전의 58.5%보다 조금 떨어졌다. 홈구장에서 관중 없이 치러진 경기에서 전반적으로 홈 이점은 이전보다 3분의 1 가량 줄었지만 사라지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홈 이점은 코로나19 이전에도 해마다 조금씩 줄어들었다"며 "이런 추세를 감안하면 무관중 경기 영향으로 보기 어렵고 통계적으로 벗어나는 수준은 아니다”고 해석했다.

 

오히려 무관중 경기로 홈팬들이 사라지자 심판 판정은 더 공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심판들은 코로나19 이전에도 원정팀을 상대로 더 많은 반칙을 주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관중이 사라지자 홈팀과 비슷한 비율로 반칙 판정을 내렸다. 영국 이코노미스트가 지난해 8월 코로나19 이전과 이후 유럽 주요 축구리그의 반칙을 분석한 결과 원정팀의 반칙율은 관중이 있을 때는 전체 반칙의 54%, 코로나19 이후에서는 50%로 떨어졌다.

 

분데를리히 교수는 “경기에서 유리하려면 심판을 압박하는 게 맞지만 이는 공정한 플레이는 아니다"며 “팬들의 응원도 큰 영향을 미치지만 팀에 친숙한 환경 같은 다른 요소가 홈 경기가 주는 주요 잇점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해 한국에선 관중이 없을 때 오히려 홈팀 승률이 높았다. 지난해 프로축구 K리그1에서 홈팀 평균 승률은 무관중 경기에서 51.6%, 관중이 있을 때는 50%로 나타났다. K리그에 지역연고제가 정착한 1987년부터 2019년까지 치러진 7845경기에서 홈팀 승률이 54.2%인 점을 감안하면 떨어진 수치다. 프로야구에서도 무관중 경기에서 홈팀 승률은 54.4%, 관중이 있을 때 승률 46.7%보다 높게 나타났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