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잠깐과학]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무게, 생각보다 가볍다

통합검색

[잠깐과학]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무게, 생각보다 가볍다

2021.04.03 15:00
픽사베이 제공
픽사베이 제공

데이터 1테라바이트(TB·1TB는 1000GB)의 무게는 어떤 방법으로 계산해도 티끌 하나보다도 가볍다. 하지만 데이터가 우리 세상에 미치는 영향은 무궁무진하다. 이런 관점에서 정말 가볍지만, 우리 삶에 큰 영향을 주는 존재가 또 있다. 바로 바이러스다.

 

바이러스 입자 1개의 무게는 약 1fg(펨토그램·1fg은 1000조분의 1g)이다. 데이터만큼은 아니지만, 쉽게 무시할 수 있는 정도의 무게에 불과하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처럼 대유행이 시작되면 그 수는 엄청나게 증가한다. 그렇다면 전 세계에 퍼진 사스코로나바이러스-2의 무게는 얼마나 될까.

 

이 질문의 답은 미국과 이스라엘 공동연구팀이 연구를 통해 제시했다. 코로나19 환자의 몸에는 약 10억~1000억 개의 바이러스 입자가 존재한다. 이를 무게로 환산하면 1~100μg이다. 연구결과는 지난해 11월 17일 논문 사전공개 사이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공개됐다.

 

이 결과를 3월 17일 현재 전 세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 1억 2000만 명에 대입하면 바이러스 입자 무게의 총합은 0.12~12kg이라는 결과가 나온다. 전 세계인을 1년 넘게 괴롭히고 있는 대상의 무게 치고는 작아 보인다.

 

 

 

※관련기사

과학동아 4월호,  '컴퓨터가 무거워졌다' 데이터 무게의 진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