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로 중국 온라인 의료산업 급성장…1년새 47%↑

통합검색

코로나로 중국 온라인 의료산업 급성장…1년새 47%↑

2021.04.04 13:04
무협 "정부 차원 투자도 활발…기업들, 시장 선점해야"

원격의료 (PG)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코로나19 이후 중국의 온라인 의료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우리 기업들이 관련 시장을 주목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4일 한국무역협회 상하이지부와 청두지부가 공동 발간한 '중국 온라인 의료산업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온라인 의료산업 시장 규모는 2015년 498억위안에서 2019년 1천337억위안으로 연평균 28%씩 성장했다.

 

 

지난해 규모는 전년 대비 46.7% 증가한 1천961억위안으로 추산됐다.

 

 

중국 온라인 의료산업은 기능별로 크게 ▲ 의료 플랫폼 ▲ 온라인 병원 ▲ 스마트 의료기기 시장으로 나뉜다.

 

 

의료 플랫폼으로는 진료 예약, 상담 진료, 의약품 처방 등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온라인 병원의 경우 의사들이 원격으로 진료와 처방을 할 수 있고, 온라인 약국은 건강관리 및 만성질환 예방 등의 서비스와 결합해 의약품 효과까지 추적하는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

 

 

스마트 의료기기는 스스로 건강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 덕분에 앞으로도 계속 성장할 시장으로 꼽힌다.

 

 

의약품의 온라인 거래도 활발하다.

 

 

지난해 중국의 기업 간(B2B) 및 기업-소비자 간(B2C) 의약품 전자상거래 거래액은 전년 대비 각각 50.7%, 81.4% 많은 3천86억위안과 1천782억위안으로 집계됐다.

 

 

온라인 의료 콘텐츠 이용자도 빠르게 늘어 코로나19 발생 직후인 작년 4월에는 역대 최다인 6천196만명을 기록했다. 한해 월평균 이용자 수도 5천130만명에 달했다.

 

 

중국 정부는 지역별 의료환경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온라인 의료산업 투자에 나서고 있다.

 

 

대표적인 1선 도시 베이징의 경우 2019년 기준 인구 1만명당 의사 수가 46.1명이었으나 대부분 3선 도시 이하인 장시성은 17.2명에 불과했다.

 

 

이에 중국 국무원은 2018년 '인터넷·의료건강 산업발전 제안'을 발표하며 온라인 의료산업에 본격적으로 투자하기 시작했고, 투자 규모를 2017년 634억위안에서 2019년 1천515억위안으로 2배 이상 늘렸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원격 진단, 외래 접수, 의료 정보제공 등 관련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커지고 있다"며 "우리 스마트 의료기기 및 의료 서비스 기업들은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 온라인 의료산업을 예의주시하고 시장 선점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온라인 의료산업 시장 규모
 
[한국무역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