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탄소중립 준비해야 하는 국내 기업 10곳 중 6곳 준비 못하고 있다

통합검색

탄소중립 준비해야 하는 국내 기업 10곳 중 6곳 준비 못하고 있다

2021.04.21 18:07
산기협 21일 679개 기업 대상 설문조사 결과 발표
12월 7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 관련 합동브리핑에서. 기획재정부 제공
지난해 12월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부가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 관련 합동브리핑'을 열고 관련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기후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산업계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억제하는 탄소중립이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러나 신재생에너지 등 탄소 감축에 도움이 되는 분야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공장을 보유해 배출 관리가 필요한 분야 등 탄소중립과 연관된 국내 기업들 중 60%가 탄소중립 준비를 이제 시작했거나 아직 준비조차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탄소 중립을 준비중인 기업도 관련 기술 수준이 아직은 세계 최고 수준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탄소중립 기술개발과 관련해 비용 부담을 가장 어려운 점으로 꼽으며 정부가 이를 지원하기 위해 연구개발 사업 예산 확대를 정책으로 펴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기업연구소 등 연구개발(R&D) 조직을 보유한 기업 679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탄소중립 관련 기업 R&D 현황 및 애로사항 조사 결과를 21일 밝혔다. 설문조사는 2월 24일부터 3월 31일까지 진행됐다.

 

기업들은 탄소중립 실현의 중요성은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중 78.5%는 탄소중립 실현이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전체의 49%는 매우 중요하다고 답했다. 반면 탄소중립의 영향이 크지 않거나 무관하다는 응답은 8.7%에 그쳤다.

 

탄소중립에 대한 기업의 대응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탄소중립과 직접 관련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전체의 47%인 319곳이었다. 이들 기업 중 47%는 탄소중립 관련 준비 시작단계에 있으며 12.9%는 전혀 대비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대응 수준은 업종별로 달랐다. 신재생에너지처럼 이산화탄소 감축관련 업종은 실현 단계의 대응을 하는 기업이 16.9%로 나타났다. 절반 이상 진척됐다는 응답도 20.6%, 절반 정도는 20.6%로 나타났다. 반면 이산화탄소 배출 관리가 필요한 업종은 거의 실현됐다는 응답이 1.1%, 절반 이상 진척됐다는 응답이 6.8%로 둘을 합해도 10%에 미치지 못했다.

 

탄소중립 기술도 세계와 비교했을 때 취약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탄소중립과 관련있다고 응답한 기업 중 52.4%는 기업의 기술이 글로벌 최고 수준 대비 50% 이하라고 답했다. 필요성을 알고 있음에도 관련기술 확보를 위한 R&D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다는 기업도 42%였다.

 

기업들은 탄소중립 기술개발과 관련해 비용 부담을 크게 느끼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 R&D사업 예산 확대 등 지원이 필요하다고 봤다. 기술확보에서 가장 큰 어려움으로 비용부담을 꼽은 비율이 58.9%로 가장 많았고 인프라 부족이 38.9%, 전문 연구인력 부족이 37.3% 순으로 나타났다.

 

이를 지원하기 위한 정부정책으로는 정부 R&D 사업 예산 확대가 96.9%로 가장 높았다. 실증 인프라 및 관련제도 정비가 85.9%, R&D 세제지원 확대가 85.3% 순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가장 중요한 전제조건으로 기업과 정부의 역할분담 및 협력을 꼽았다.

 

마창환 산기협 상임부회장은 “탄소중립 실현이라는 국가적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전략적 핵심기술 확보에 있어 정부의 종합적인 지원전략이 필요하고 정부와 민간의 협력과 역할분담 정립이 매우 중요하다”며 “지난 3월에 발족한 민간R&D협의체가 산업현장의 수요를 대변하여 탄소중립 달성을 앞당기는데 정부와 동반자적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