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네이버 하이퍼클로바 공개…"우리말 가장 잘하는 첫 초대형 AI"

통합검색

네이버 하이퍼클로바 공개…"우리말 가장 잘하는 첫 초대형 AI"

2021.05.25 16:26
일론 머스크의 '오픈AI' 능가하는 '超대규모 AI' 표방뉴스 50년치 한국어 데이터 학습…번역·대화·요약 등 처리 가능

일론 머스크의 '오픈AI' 능가하는 '超대규모 AI' 표방

뉴스 50년치 한국어 데이터 학습…번역·대화·요약 등 처리 가능

 


연합뉴스 제공
 
[네이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네이버가 한국어에 특화한 국내 최초의 초(超)대규모 인공지능(AI) '하이퍼클로바'를 25일 선보였다.

 

네이버 정석근 클로바 CIC 대표는 이날 '네이버 AI 나우' 콘퍼런스에서 "문서 요약·번역·대화뿐 아니라 상식 퀴즈에 제대로 답하거나 말 만해도 코드를 만들어주는 등 기존에 상상하지 못했던 일을 쉽게 해결할 수 있다"며 "이전에 상상만 했던, 상상도 못 했던 일이 가능해지는 새 AI 시대가 열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가 최근 반년 동안 개발한 하이퍼클로바는 AI 모델의 크기를 나타내는 매개 변수(파라미터)가 2천40억 개로, 일론 머스크의 '오픈AI'가 만든 GPT-3의 1천750억 개를 능가한다.

 

정 대표는 "'빅 AI'에서 파라미터 개수는 반도체의 집적도와 같다"며 "파라미터 수가 증가함에 따라 AI가 풀 수 있는 새로운 문제의 해결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네이버 정석근 클로바 CIC 대표
 
[네이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하이퍼클로바는 외산 AI 모델과 달리 한국어를 집중적으로 배운 것이 특징이다.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에 한국어를 학습시키고자 이전 언어 모델보다 3천 배 많은 뉴스 50년 치, 블로그 9년 치에 달하는 데이터를 입력했다. 한국어 데이터 세트 용량은 1.96테라바이트(TB)로, GPT-3의 한국어 데이터보다 6천500배 많은 양이다.

 

데이터 처리를 위해 지난해 10월 국내 기업 최초로 도입한 700페타플롭 성능의 슈퍼컴퓨터를 활용했다.

 

이에 딱딱하고 기계적인 기존 AI와 달리 문장을 완벽하게 구성하지 않아도 맥락을 이해하고, 상대방의 만족감을 알아차리며 호응까지 하는 등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하다고 네이버 측은 전했다.

 

성낙호 책임리더는 "하이퍼클로바는 우리말을 가장 잘 이해하고 구사할 수 있는 최초의 초대형 한국어 AI"라고 소개했다.

 


네이버 성낙호 책임리더
 
[네이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하이퍼클로바를 활용한 AI 언어 처리 기술은 이미 서비스에 적용되고 있다.

 

이달 6일 선보인 사용자가 검색어를 잘못 입력해도 올바른 단어로 전환해 검색해주거나 적절한 검색어를 추천해주는 기능이 바로 도입 사례다.

 

네이버는 앞으로 한국어 외 다른 언어를 지원하고 영상이나 이미지 등도 이해하는 '멀티모달 AI'로 하이퍼클로바를 계속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또 전문가가 아니어도 손쉽게 AI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가령, 상품 판매에 도움이 되는 적절한 마케팅 문구를 AI가 자동으로 작성해주거나 공부해야 할 내용을 AI가 빠르게 요약하고 모르는 내용을 질문했을 때 자연스럽게 답변해주는 기능 등을 구상하고 있다.

 

작년 한 해 동안 글로벌 AI 학회에서 국내 기업 중 가장 많은 43개의 정규 논문을 발표했다.

 

정 대표는 "한국의 AI 기술이 글로벌 플랫폼에 종속되지 않기 위해서는 이미 공개된 기술을 활용하고 따라잡는 수준에 그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새 AI 시대가 불러올 기술의 가능성을 믿고 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