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냉장유통 기간 최대 5일→31일로 연장

통합검색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냉장유통 기간 최대 5일→31일로 연장

2021.05.31 17:04
식약처, 해동 후 보관·유통기간 변경…"현장 편의 제고 기대"

식약처, 해동 후 보관·유통기간 변경…"현장 편의 제고 기대"

 


화이자 백신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앞으로는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한 달간 일반 냉장 온도인 2∼8℃에서 유통할 수 있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를 해동한 후 2∼8℃에서 냉장 보관·유통할 수 있는 기간을 최대 5일에서 최대 31일로 변경했다고 31일 밝혔다.

 

지금까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은 냉동(-90∼-60℃) 상태에서 해동된 후 미개봉 상태에서 2∼8℃에서 최대 5일간 보관할 수 있었으나, 이번 허가 변경에 따라 최대 31일까지 이 온도에서 냉장 상태로 보관할 수 있게 됐다.

 

이에 앞서 화이자는 이달 21일 식약처에 코로나19 백신의 보관기간 규정을 변경해달라고 신청했고, 식약처는 관련 자료를 면밀히 검토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변경사항은 질병관리청과 합동으로 코로나19 백신 보관·수송관리 지침에 반영됐다.

 

식약처는 화이자 백신의 냉장 보관기관이 늘어남에 따라 접종 현장의 보관·취급에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