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모더나 생산' 삼성바이오, mRNA 백신 원료 생산 설비 증설

통합검색

'모더나 생산' 삼성바이오, mRNA 백신 원료 생산 설비 증설

2021.05.31 18:06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CMO)하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mRNA(전령RNA, 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의 원료부터 포장까지 전(全) 주기 생산이 가능한 체계를 마련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2년 상반기까지 인천 송도에 있는 기존 공장에 우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cGMP)에 맞춘 mRNA 백신 원료의약품을 생산하는 설비를 증설하겠다고 31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종합 바이오제약사를 장기적 목표로 삼은 데 따른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이라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기업으로 시작해 위탁개발생산(CDMO)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왔으며 전 세계 의약품 시장의 수요에 대응하고자 생산능력도 늘려왔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다양화해 시장에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생산능력 확장을 통해 고객사가 새로운 mRNA 백신과 치료제를 더 빠른 속도로 시장에 출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설비 증설이 완료되면 mRNA 백신과 관련한 대규모 원료의약품 생산부터 무균충전, 라벨링, 패키징뿐 아니라 냉장 보관까지 전 과정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달 23일 모더나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완제의약품을 위탁생산하는 계약을 맺었다. 모더나의 백신은 mRNA 플랫폼을 활용해 개발된 제품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의 원료의약품을 인체에 투여할 수 있는 최종 형태로 만드는 완제 공정을 맡는다.

 

원액을 받아온 뒤 바이알(유리병) 무균충전, 라벨링, 포장 등을 맡는 것으로, 모더나 백신의 원료의약품을 자체적으로 생산하는 건 아니다.

 

mRNA 백신 생산을 위한 설비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보유한 1∼3공장 중 어느 곳에 마련되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연간 총 36만4천 리터(ℓ)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현재 건설 중인 4공장이 완공되면 총 62만ℓ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게 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전경.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