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국내서도 코로나 mRNA 백신 개발·생산…"다음 팬데믹 대비"

통합검색

국내서도 코로나 mRNA 백신 개발·생산…"다음 팬데믹 대비"

2021.06.02 14:31
자체개발·위탁생산 모두 대비…에스티팜, 연내 임상 진입 목표

자체개발·위탁생산 모두 대비…에스티팜, 연내 임상 진입 목표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가 그간 생소했던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방식의 백신 생산에 뛰어들고 있다. 단기적으로는 코로나19 백신의 대량 생산에 나서고, 장기적으로는 코로나19 다음의 위기에 대응할 역량을 갖추기 위해서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의 완제 공정을 맡은 데 이어 mRNA 백신 원액 생산 설비를 증설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고, 에스티팜, 한미사이언스, 진원생명과학 등도 초기 준비 단계에 착수했다.

 

mRNA 백신은 코로나19의 특이 스파이크 단백질을 만드는 유전자를 RNA 형태로 만들어 우리 몸에 투여하는 백신이다. 국내에서 이 방식으로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 진입한 업체는 아직 없지만, 에스티팜이 올해 안으로 1상을 개시하겠다는 청사진을 그렸다.

 

mRNA 합성과 항체 생성에 핵심적인 5프라임-캐핑(5'-Capping) 기술과 mRNA 기반 약물을 체내에서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지질나노입자(LNP) 기술을 이미 갖춘 만큼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은 것이다.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 (CG)
 
[연합뉴스TV 제공]

한미약품 지주사인 한미사이언스와 진원생명과학은 코로나19 mRNA 백신 자급화의 단기전과 장기전에 모두 대비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당장 해외에서 시판되고 있는 백신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준비하면서 아직 후보물질 단계인 진원생명과학의 mRNA 백신 개발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한미약품의 원료의약품 전문 자회사인 한미정밀화학은 5프라임-캐핑(5'-Capping) 기술을 확보해 안정화를 위한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해당 기술에 대해 "한미정밀화학은 연구단계에 있고, 상용화 계획은 아직 세우지 않았다"고 말했다.

 

 

양사는 이런 기술에 한미약품의 2만리터(ℓ) 규모 경기도 평택 소재 바이오플랜트 2공장의 생산 역량을 결합한다는 계획이다. 이 공장은 유전자 백신인 mRNA 백신의 생산 수율을 높일 수 있는 미생물 배양·정제 시설을 갖추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mRNA 백신을 국산화하려면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4∼5년 뒤에 또다시 닥칠 팬데믹(감염병 대유행)을 대비하자는 공감대가 정부와 업계 사이에서 형성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