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국-호주 "아르테미스·수자원관리·발사체 발사 등 전방위 협력하자"

통합검색

한국-호주 "아르테미스·수자원관리·발사체 발사 등 전방위 협력하자"

2021.06.17 16:14
한-호주 우주산업 기술 교류회 첫 개최
17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한-호주 우주산업 기술 교류회. 동영상 캡처.
17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한-호주 우주산업 기술 교류회. 동영상 캡처.

“유인 달 탐사 아르테미스에서의 협력과 주도적인 역할을 기대한다.” “향후 소형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호주 등 국제협력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17일 온라인으로 열린 ‘한국-호주 우주산업 기술 교류회’에서 발표에 나선 전문가들은 미국 주도의 유인 달 탐사 프로그램 ‘아르테미스’는 물론 위성을 활용한 수자원 관리, 발사체 발사 등 전방위 협력 공감대를 나눴다. 

 

박수정 과기정통부 사무관은 “최근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아르테미스 협정에 추가 서명했다”며 “호주도 아르테미스에 참여하는 만큼 양국의 적극적인 우주 개발 분야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사무관은 또 한국과 호주가 아르테미스 협정 서명국가로 어떤 분야에서 협력을 기대할 수 있을까에 대한 질문에 “NASA나 호주처럼 앞서 참여하고 있는 국가들과 논의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았다”며 “중장기 우주 탐사 계획이 올해 말 수립되면 어느 정도 윤곽이 드러날 것이며 국제사회 협력을 통해 구체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킴벌리 클레이필드 호주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 우주미래과학플랫폼 리더는 “CSIRO는  아르테미스 미션에서 호주의 역할을 지원하고 있다”며 “달 자원 탐사 로버 개발을 위해 보잉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클레이필드 리더는 또 “달 궤도선과 착륙선 분야에 협력할 의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호주 정부는 지난 2018년 우주청을 설립하고 우주산업 부양에 적극 나섰다. 2019년 1억5000만 호주 달러(약 1220억원)을 투입해 호주 내 민간 우주산업을 키우기 위한 ‘국제우주투자이니셔티브’를 발표하기도 했다. 

 

칼 로드리게스 호주우주청 수석 디렉터는 17일 발표에서 “3년간 호주우주청은 전세계 우주 관련 기관 14곳과 협력 관계를 구축했으며 비우주산업 기업과도 협력해 포괄적인 산업 성장을 도모하고 있다”며 “현재 달 탐사와 화성 탐사를 위한 연구개발에 공을 들이고 있으며 최근 6개월 동안에는 일본의 소행성 탐사선 ‘하야부사2’의 소행성 샘플 귀환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위성을 통한 호주 내 수자원 관리 시스템 개발에서도 양국의 협력 가능성이 모색됐다. 호주는 세계에서 가장 건조한 대륙으로 알려져 있어 수자원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최근에는 기후변화로 인한 대형 산불이 발생하면서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클레이필드 리더는 “지구 관측 우주 기술은 다양한 미션에 적용될 수 있는데 CSIRO의 경우 담수 모니터링 시스템을 호주 전역에 구축하는 이른바 ‘아쿠어워치’ 프로젝트가 거론할 수 있는 사례”라고 언급했다. 호주는 센서 네트워크 기술과 사물인터넷 데이터, 담수 흐름 모델링, 지구관측 위성을 통합해 호주의 수자원을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클레이필드 리더는 “아쿠아워치 프로젝트는 기술이 어느 정도 완성 단계에 있어 조만간 시범사업을 운영할 것”이라며 “한국을 비롯한 국제 사회 파트너를 확대하기를 기대하고 있으며 한국의 경우 위성이나 부품, 탑재체 등 협력의 여지가 있어 앞으로 논의가 가능할 것 같다”고 밝혔다. 

 

한미 미사일지침 해제를 계기로 소형 발사체나 고체 엔진 발사체 개발 계획이 제시된 가운데 다양한 발사장을 확보하기 위해 호주와의 협력 모색 가능성도 제기됐다. 호주는 적도와 가깝고 인근 국가 영향이 적어 발사체 발사에 장점이 있다. 

 

박수정 사무관은 “한국형발사체 누리호는 국내 발사를 전제로 개발중이어서 현재 시점에서는 해외 발사 계획은 없다”면서도 “다만 국내 소형 발사체 개발 기업들이 생겨나고 있으면 민간 발사체가 개발되면 국제협력을 통해 발사할 가능성도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창한 한국항공우주 팀장도 “2012년 우주 발사체 발사대를 호주에 건설하기 위한 공동 투자 제안이 당시 성사되지 못했던 안타까운 기억이 있다”며 “호주의 발사장 이용 등 윈윈이 가능한 방안들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5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