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1차 아스트라제네카-2차 화이자 ‘교차접종’ 첫 허용…백신 도입 일정 차질 결과

통합검색

1차 아스트라제네카-2차 화이자 ‘교차접종’ 첫 허용…백신 도입 일정 차질 결과

2021.06.17 18:00
7월 2차 접종 예약자 76만 명만 해당
연합뉴스 제공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으로 1차 접종을 하고 7월에 2차 접종이 예정된 약 76만 명은 2차 접종 시 화이자를 맞는 교차접종이 가능해졌다.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백신의 ‘교차접종’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4월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백신을 1차 접종하고 7월에 2차 접종이 예정된 약 76만 명은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을 하는 교차접종이 가능해진다.  백신 공동 구매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6월말 공급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도입 일정이 차질을 빚으면서 7월 이후 공급받게 되면서 7월 한 달간 위탁의료기관에서 교차접종을 실시하기로 한 것이다. 방역당국 해외에서 교차접종을 시행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고 면역 효과가 높고 안전하며 변이에 대한 중화능 등 유의미한 결과들이 있어 한달간 한시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접종 현장에서는 당국이 제시한 근거가 수십명에서 수백명을 대상으로 한 결과를 근거로 삼고 있는데 자칫 수십만명을 부작용 위험에 그대로 노출시키는 안일한 조치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7월에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이 예정된 접종자에 대해서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국내에서는 그간 백신 종류를 달리해 1·2차 접종을 하는 교차접종을 금지해왔다. 하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7월 백신 접종 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추진단은 15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열어 교차접종 허용 여부를 논의했다. 


추진단에 따르면 당초 정부는 국제 백신 공유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3만5000회 분을 이달 말 공급받아 2차 접종에 활용할 예정이었지만, 코백스 측이 공급 일정을 7월 이후로 변경하면서 백신 수급 계획에 변경이 불가피했다. 


정은경 추진단장(질병관리청장)은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코로나19 예방접종의 경우 동일 백신으로 접종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 있지만, 해외 사례나 연구 결과 등을 토대로 백신 공급 상황을 고려해서 필요한 상황에서는 1차 접종 백신의 접종 간격을 맞춰 교차접종을 실시할 수 있다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재 교차접종이 시행되는 나라는 캐나다, 독일, 프랑스, 스웨덴, 핀란드, 이탈리아 등이다. 독일은 60세 미만, 프랑스는 55세 미만, 스웨덴은 65세 미만, 핀란드는 65세 미만, 이탈리아는 60세 미만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자는 아스트라제네카 이외의 다른 제품으로 2차 접종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캐나다는 이달부터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자에 한해 화이자나 모더나 등 mRNA 백신으로 2차 접종을 할 수 있게 허용했다.  


해외 교차접종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로 1차 접종을 한 뒤 화이자로 2차 접종을 완료한 경우 면역 효과가 높고 안전하다. 스페인에서는 교차접종이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보다 결합항체는 30~40배, 중화항체는 7배 증가해 체액성 면역반응이 향상된다는 보고가 나왔다. 독일에서도 체액성·세포성 면역반응이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정 추진단장은 “소수이기는 하지만 영국, 스페인, 독일에서는 안전성에 대한 연구 결과들이 발표된 바 있다”며 “경미한 부작용은 증가했지만 심각한 이상 반응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이 같은 상황을 종합해 접종 간격은 현행과 같이 11~12주를 유지하되 아스트라제네카로 1차 접종한 사람의 경우 2차 접종을 화이자로 하는 교차접종을 최종 허용하기로 했다. 


교차접종은 4월 아스트라제네카를 맞고 11~12주가 지난 7월에 2차 접종을 받아야할 예정자에 일단 한시적으로 적용된다. 추진단은 8월 이후 2차 접종자에게도 교차접종을 허용할지에 대해서는 백신 수급 상황, 국내외 연구 결과, 해외 사례 등을 종합해 추후 확정할 예정이다. 


7월 2차 접종이 예정된 사람은 예약 변경 없이 미리 정한 날짜에 해당 접종기관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으면 된다. 만일 해당 접종 기관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시행하지 않는 경우에는 추진단이 예약자에게 개별적으로 접종 기관 변경을 안내한다. 

 

이에 대해 접종 현장에서는 수십명에서 수백명을 대상으로 나온 결과를 토대로 수십만명을 그대로 부작용에 노출시킬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추진단은 2차 접종 때 교차접종을 원하지 않을 경우 7월 이후 아스트라제네카가 백신이 도입된 이후 맞을 수 있다고 밝혔다.  7월 교차접종에서 제외되는 대상도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자 가운데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보건소 방문 접종자 등은 조정 없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2차 접종을 받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