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하정구 환경운동연합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전문위원, 원안위 비상임임위원 위촉

통합검색

하정구 환경운동연합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전문위원, 원안위 비상임임위원 위촉

2021.06.18 12:00
하정구 원자력안전위원회 신임 비상임위원. 원안위 제공
하정구 원자력안전위원회 신임 비상임위원.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하정구 환경운동연합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전문위원이 원자력안전위원회 비상임위원으로 위촉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8일 하 전문위원을 원안위 비상임위원으로 위촉한다고 밝혔다. 원안위 비상임위원은 원자력 안전을 위해 법에서 규정한 사항의 세부 내용을 원안위에서 심의 및 의결한다. 임기는 3년이다.

 

하 신임 위원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추천한 인사다. 원안위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원안위 위원은 위원장과 사무처장 등 상임위원 2명과 비상임위원 7명으로 구성된다. 비상임위원 7명 중 3명은 위원장이 제청하고 4명은 국회가 추천하며, 통상 여야가 각각 2명씩 추천한다.

 

하 신임 위원은 1987~1995년 한국원자력연구원 월성 원전 2, 3, 4호기 안전 인허가팀장, 현대건설 고리 3, 4호기 품질관리 엔지니어 등으로 일했다. 캐나다원자력공사에서 수석안전분석관으로 있었고, 캐나다 원자로 설계회사인 캔두에너지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한 뒤 2014년 은퇴했다.

 

하 신임 위원은 원안위에 상정되는 기술 안건을 사전 검토하는 원자력안전위원회 전문위원회에서 원자로 분야 전문위원을 맡았으며, 2015년 시작된 월성 1호기 계속운전 취소소송에서 원고 측 증인으로 참여한 바 있다.

 

하 신임 위원이 위촉되면서 원안위 위원은 3년 만에 9명이 모두 채워지게 됐다. 원안위는 2018년 7월 비상임위원 4명이 위촉 3년 내 원자력 이용자 및 단체 사업에 관여하면 안 된다는 원안위 설치법 규정에 따라야 한다는 감사원 지적을 받으면서 무더기 사퇴했다. 이후 3년 가까이 완전체가 되지 못했다. 관련 규정은 원자력 전문가들의 참여를 제한한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2019년 국회에서 개정됐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