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유명인 자살 보도 기조 바꾸자 '베르테르 효과' 크게 줄었다

통합검색

유명인 자살 보도 기조 바꾸자 '베르테르 효과' 크게 줄었다

2021.07.22 16:56
한국에서 자살 발생이 가장 많은 지역은 충남이며, 특히 이 지역의 65세 이상 노인 자살사망률이 전국에서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최근 언론 매체들이 유명인의 자살에 대한 보도 방향을 바꾸자 일반인의 자살률이 크게 감소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언론에서 자살에 대한 구체적인 보도를 자제하고 신중히 전달하면 자살을 예방할 수 있다는 '파파게노 효과'가 과학적으로 밝혀진 셈이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최근 언론 매체들이 유명인의 자살에 대한 보도 방향을 바꾸자 일반인의 자살률이 크게 감소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언론에서 자살에 대한 구체적인 보도를 자제하고 신중히 전달하면 자살을 예방할 수 있다는 '파파게노 효과'가 과학적으로 밝혀진 셈이다. 

 

전홍진 성균관대 의대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은 자살보도 권고기준이 언론에 적용된 시점을 기준으로 국내 자살 사망자수 통계를 비교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호주&뉴질랜드 정신의학저널' 7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2005년부터 2017년까지 국내 유명인 24명의 자살에 대한 언론 보도 이후 30일 이내의 자살 사망자 수를 비교했다. 그 결과 유명인이 자살한 뒤 30일 동안 자살 사망자 수가 매일 6.27명씩 증가했다. 유명인이 자살했다는 뉴스를 보도하기 전 30일 동안과 보도 후 30일 동안을 비교했을 때 자살 사망자 수는 13% 증가했다. 

 

보건복지부가 발간한 '2021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자살률이 최고치에 이르렀던 해는 2011년 (1만5906명)이었다. 연구팀은 2005년부터 2011년까지 유명인 자살 관련 보도가 나간 뒤 한달 동안 일반인이 자살하는 비율도 18%나 늘었음을 발견했다. 당시 코스피(KOSPI) 지수와 실업률, 소비자물가지수(CPI) 등을 모두 반영해도 자살보도가 일반인 자살에 영향을 크게 미쳤음이 뚜렷했다. 유명인이 자살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 힘든 상황에 놓여 있던 일반인이 이에 동조해 우울증이나 자살 생각 등이 악화한다는 '베르테르 효과'가 나타난 것이다. 

 

하지만 2012년부터는 변화가 있었다. 국내에서는 2012년 자살예방법을 제정하고, 2013년부터 자살보도에 대한 언론지침을 개정했다. 연구팀은 이 시점을 기준으로 유명인 자살 보도 후 30일 내 자살사망율이 감소했다는 결과를 얻었다. '2021 자살예방백서'에 실린 가장 최근의 자료만 보더라도 2020년 자살 사망자 수는 1만3018명으로 전년(1만3799명)보다 약 5.7%, 자살률이 최고치였던 2011년보다 약 13.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 교수는 "자살 보도에 대한 지침을 바꾸는 등 언론의 노력으로 지난 10년간 더 많은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며 "다만 최근 들어 유튜브나 SNS 등으로 더 쉽고 더 다양한 경로로 자살 소식이 증가해 이를 위한 사회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자살률을 더욱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 "위험경로 분석 같은 근거에 기반한 자살 예방 대책을 세우거나 지역사회 중심으로 맞춤형 자살예방 사업을 하는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