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비수도권 거리두기 3단계 상향 조정…27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일괄 적용

통합검색

비수도권 거리두기 3단계 상향 조정…27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일괄 적용

2021.07.25 17:08
인구 10만 명 이하 시·군 지역만 제외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27일부터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일괄 상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는 4단계가, 비수도권에는 권역에 상관없이 3단계가 일괄 적용된다. 다만 인구 10만 명 이하의 시·군 지역은 환자 발생이 적고 인구 이동량이 적은 만큼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거리두기 단계를 결정할 수 있게 했다.  


그간 비수도권에서는 지자체별로 유행 상황에 따라 1~3단계를 차등 적용해왔지만, 이번 결정으로 27일부터는 비수도권 대부분 지역에서 3단계가 일괄 적용된다. 방역 당국은 비수도권의 경우 거리두기 단계 일괄 적용이 영업시간 제한 등에 따른 방역 조처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생업에 영향을 주는 만큼 사적 모임 인원 제한 등 개인 방역에 초점을 맞춰 왔지만, 최근 비수도권의 확산세가 커지면서 ‘4차 유행’이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자 거리두기 일괄 적용이라는 카드를 꺼내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가장 우려되는 것이 비수도권의 확산세”라며 “수도권 풍선효과, 휴가지 이동량 증가 등으로 비수도권 확진자 비중이 35%를 넘었다”며 비수도권의 거리두기를 3단계로 일괄 적용한 배경을 밝혔다. 


거리두기가 3단계로 상향 조정되면 노래연습장, 목욕탕, 판매홍보관 등 대부분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이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된다. 식당과 카페도 오후 10시 이후 매장 내 영업이 금지되고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영화관·공연장, 독시설·스터디 카페 등은 운영시간 제한은 없지만 좌석 한 칸 띄우기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문 대통령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국회 협조로 통과된 추경을 신속히 집중해 조금이라도 어려움을 덜어 드리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수도권에서의 거리두기 4단계를 2주 연장한 데 대해서는 “확산세를 하루속히 차단하고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해 절박한 심정으로 연장한 것”이라며 “국민들이 감내해야 할 고통의 시간이 길어지게 돼 매우 송구하고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주간 고강도 조치로 확진자 급증세를 어느 정도 억제했다”며 “국민들도 힘들겠지만 조금 더 인내해달라”고 호소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