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손상 기능 치유해 성능 높이는 2차원 반도체 소자 나왔다

통합검색

손상 기능 치유해 성능 높이는 2차원 반도체 소자 나왔다

2021.09.26 12:13
차승남 성균관대 교수. 한국연구재단 제공.
차승남 성균관대 교수. 한국연구재단 제공.

손상된 기능을 스스로 치유하는 초박막 반도체 소자가 개발됐다. 반도체 소자의 성능을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는 단초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연구재단은 차승남 성균관대 교수 연구팀이 한국화학연구원, 국민대 연구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기존 금속전극 대신 2차원 황화구리 전극을 새롭게 제안해 자가치유 특성을 갖는 2차원 이황화 몰리브덴 기반 전자 소자를 제작해 소자의 성능을 크게 개선하는 데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2차원 반도체 소재는 유연성과 투명성으로 차세대 반도체 소재로 주목받고 있지만 원자층 수준으로 두께가 얇아 반도체 소자 제작 공정에서 손상되기 쉽다. 전극과 2차원 반도체 계면 결함으로 전자가 효과적으로 이동하기 어려워 소자 특성이 크게 저하되기도 한다. 

 

연구팀은 2차원 반도체 소재 결함의 자가치유 성능을 지니는 전극-반도체 소재 시스템을 제안했다. 

 

2차원 이황화 몰리브덴의 결함은 대부분 황 원자의 결핍으로 생긴다. 황화구리 전극은 소재 내 존재하는 잉여 황 원자를 2차원 이황화 몰리브덴의 황 원자 결핍 부위에 공급해 결함을 치유하는 방식이다. 이같은 결함 치유는 2차원 반도체 소재 내 전하 이동을 원활하게 해 소자 특성을 향상시키는 효과가 가져오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자가치유 기능을 포함하는 2차원 이황화 몰리브덴 기반 트랜지스터 소자는 현재까지 보고된 가장 높은 전자 이동도를 달성했다”며 “차세대 유연, 웨어러블 기기의 핵심 소자로 활용 가능성을 높였다”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 표지 논문으로 지난 4일 온라인 게재됐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5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