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애플, 포스텍에 제조R&D지원센터·개발자아카데미 만든다

통합검색

애플, 포스텍에 제조R&D지원센터·개발자아카데미 만든다

2021.09.27 16:10
스마트 팩토리 관련 R&D센터는 세계 최초
김종규 포스텍 기획처장이 27일 경북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애플 제조업 R&D지원센터 및 개발자 아카데미′ 설립운영에 관한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MOU의 의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포스텍 제공.
김종규 포스텍 기획처장이 27일 경북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애플 제조업 R&D지원센터 및 개발자 아카데미' 설립운영에 관한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MOU의 의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포스텍 제공.

애플이 포스텍에 국내 중소기업의 스마트 공정과 친환경 제조기술을 지원하는 ‘애플 제조업 연구개발(R&D)지원센터’와 개발자 아카데미를 국내 처음으로 설립한다. 애플이 제조업과 관련된 ‘스마트 팩토리’에 특화한 R&D지원센터를 설립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상북도는 27일 오후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애플, 포항시, 포스텍과 함께 ‘애플 제조업 R&D 지원센터 및 개발자 아카데미’ 설립·운영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세계에서 처음으로 한국에 설립되는 애플 제조업 R&D지원센터는 중소기업의 스마트 제조업 역량 강화를 위해 스마트 공정과 관련된 최신장비가 구축된다. 애플의 전문인력이 상주하며 지원대상에 선정된 전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교육과 컨설팅을 제공한다. 

 

업계 최고 정밀도를 갖춘 제조장비·원격관리 장비·디지털 트윈 모델링 등 스마트 제조 기술과 함께 비파괴촬영·재료특성 확인 및 화학분석·환경시험분석 등 스마트 품질 관리 기술, 제조 데이터 분석·예측 분석·광학 검사 및 검출 기술 등 스마트 데이터 관련 기술 등 다양한 기술 지원으로 스마트 팩토리를 넘어 중소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비전을 설계한다는 방침이다. 

 

포스텍에 설립되는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는 200여명의 교육생들이 약 9개월 과정의 프로그램을 이수한다. 강사 16명과 운영인력 4~6명이 코딩과 디자인, 마케팅 등 아이디어 구현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받게 된다. 교육비는 무료이며 모든 지적재산권은 학생이 소유한다. 

 

경북도는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 포스텍 내 설립을 계기로 포스텍을 ‘SW혁신파크’로 육성하고 비수도권의 판교 테크노밸리와 같은 ‘4차산업혁신밸리’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 포스텍 내 입주공간. 포스텍 제공.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 포스텍 내 입주공간. 포스텍 제공.

애플 측은 “제조업 R&D지원센터와 개발자 아카데미를 지속적으로 운영하며 한국의 지역 균형 발전과 한국 경제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구 애플코리아 사장은 이날 “애플은 한국에서 함께 해온 오랜 역사에 대해 큰 자부심을 느끼며, 미래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 투자를 확대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와 제조업 R&D지원센터는 국내 개발자와 기업가, 학생들에게 핵심적인 기술과 지식을 제공함으로써 국가적인 경제적 기회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무환 포스텍 총장은 “소수정예 교육과 혁신적인 연구로 국가와 인류의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설립목표를 가진 포스텍에 애플이 제조업 R&D지원센터와 개발자 아카데미를 설립하게 된 것은 무척 큰 기쁨”이라며 “이들 센터는 기업가와 학생은 물론 산업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배움과 혁신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세계 시장에서 한국의 경쟁력을 제고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