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누리호 발사대로 이동 기립…내일 우주로

통합검색

누리호 발사대로 이동 기립…내일 우주로

2021.10.20 10:41
발사대 이송 완료 후 기립 준비과정 중인 누리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2021년 10월 20일 발사대 이송 완료 후 기립 준비과정 중인 누리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21일 발사되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막바지 준비에 들어갔다. 20일 오전 발사대로 이동해 기립을 준비 중이다. 오후에는 누리호의 탯줄이라 일컫어지는 엄빌리칼 타워에 연결돼 곧 연료와 산화제도 주입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발사대가 위치한 전남 고흥은 구름이 많으나 바람이 강하지 않은 것으로 예보됐다. 정확한 발사 시간은 발사 당일의 온도나 습도, 압력 등을 고려해 결정될 예정이다.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누리호는 이날 오전 7시 20분 나로우주센터 발사체 조립동을 떠났다. 약 1.5km 거리에 떨어진 발사대로의 이송이 시작됐다. ‘모바일 트랜스포테이션 유닛(MTU)’이라는 운송 장치에 실려 누운 상태로 발사대로 이동했다.


시속 1.5km의 속도로 이동해 오전 8시 45분 누리호의 발사대 이송이 완료됐다. 기립 준비과정을 거쳐 현재 발사대에 도착한 누리호는 기립 장치인 이렉터에 실려 천천히 몸을 일으켰다. 오전 중 발사대 기립을 완료했다. 기립한 발사체를 세밀하게 조정해 발사대 하단에 만들어진 4개의 지상고정장치(VHD)에 고정된다. VHD는 발사체를 붙잡고 있는 장치로 엔진이 최대 추력에 도달했을 때 고정을 해제한다. 이 과정에서 4개의 VHD는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동시에 작동해야 하기 때문에 정교한 기술력이 요구된다.


원유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이날 오전 10시 40분 경 전화 인터뷰에서 "이송을 완료해 기립장치인 이렉터로 누리호를 세우는 작업까지 끝났다"며 "발사대에 세우고 나면 오후에는 각종 케이블을 누리호에 연결하게 된다"고 말했다.


원 책임연구원의 설명처럼 오후에는 누리호의 탯줄이라 일컫어지는 엄빌리칼 타워 연결 작업이 시작된다. 엄빌리칼은 발사체에 추진제와 전기를 공급하는 설비다. 높이는 약 48m로 누리호 길이인 47.2m와 비슷하다. 총 5층으로 돼 있으며 탑재체를 위한 공조 엄빌리칼, 전기 공급 엄빌리칼, 추진제를 공급하는 유공압 엄빌리칼 등으로 구성된다.


고체연료 발사체는 로켓 안에 미리 추진제를 넣어놓을 수 있지만 누리호와 같은 액체연료 발사체는 발사 직전에 연료를 주입해야 한다. 조립동에서 빈 상태로 올라온 누리호는 엄빌리컬 타워에서 액체연료를 넣어 준다. 2단에 고체연료를 탑재했던 나로호에는 사용되지 않은 기술이다. 누리호에 각종 케이블이 연결되면 연결이 제대로 됐는지를 따지는 기밀 시험을 거치고, 통신 시험과 발사체 추적 시스템도 점검한다.


원 책임연구원은 "20일 모든 준비를 마치고 21일에는 발사를 진행하게 된다"며 "20일 작업은 오후 8~9시 종료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누리호 발사는 잠정적으로 21일 오후 4시로 예정돼 있다. 정확한 발사시간은 이날 오후 2시 30분 발사관리위원회가 발표한다. 우주발사체의 발사 날짜와 시간은 탑재된 위성의 태양전지 발전 능력과 우주비행체 열 환경에 따라 궤도상 비행체에 태양이 비추지 않는 시간을 최소화하는 것을 기준으로 결정된다. 태양광 입사각과 이미 진입궤도를 도는 위성이나 우주물체의 충돌 가능성 등이 있는지를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발사시간대를 발사 윈도(론치 윈도)로 부른다. 위원회는 혹시 모를 돌발 상황에 대비해 발사 예비일은 10월 22일~28일 사이로 설정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