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AI·데이터 기반 감염병 대응 정책 만든다

통합검색

AI·데이터 기반 감염병 대응 정책 만든다

2021.11.24 10:35
과기정통부·질병청, 신종 호흡기계 감염병 대응 협력상황 점검
수도권에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중환자 병상 부족 현상이 우려되는 가운데 22일 서울 은평구 서울시립서북병원 주차장에 위중증 환자 급증에 대비한 이동형 음압 병실이 설치돼 있다. 2021.11.22연합뉴스 제공
수도권에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중환자 병상 부족 현상이 우려되는 가운데 22일 서울 은평구 서울시립서북병원 주차장에 위중증 환자 급증에 대비한 '이동형 음압 병실'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을 비롯한 신종 감염병 방역정책을 인공지능(AI)과 데이터를 토대로 수립하기 위한 ‘한국형 신규 감염병 대응 시스템’ 구축 추진 경과를 점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질병관리청,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24일 코로나19 등 신종 호흡기계 감염병 대응 협력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질병청은 ‘디지털 뉴딜’ 사업인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로 올해 5월부터 감염병 확산 추세 등을 분석하는 인공지능 개발에 착수했다. 비말 전파 경로, 공간별 전파 위험요소 등 감염병 데이터 등을 AI로 분석해 질병청의 방역정책 수립을 지원하는 게 목표로 2023년까지 3년간 총 144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이 사업에는 현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래블업, 길의료재단 등 출연연구기관, 인공지능 기업, 병원 등 15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감염병 전파 매개변수 분석, 공간 내 감염원 전파 양상 분석, 유행 예측 모델 및 방법론 개선, 온라인 기반 유행 양상 분석, 의료자원 관리 등 5개 세부 과제의 솔루션을 개발중이다. 솔루션이 개발되면 개인간 거리두기, 집합인원 산정시 AI와 데이터에 기반한 효과적인 방역정책 수립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인공지능을 통해 국민의 삶과 효과적인 방역정책이 공존할 수 있게 질병청 등 방역당국 등과 적극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