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유전 정보 전달하는 전령RNA, 이렇게 사라진다

통합검색

유전 정보 전달하는 전령RNA, 이렇게 사라진다

2014.12.05 02:00
김빛내리 IBS 단장팀, 유전 정보 전달하는 전령RNA가 소멸하는 메커니즘 규명
성숙한 전령RNA는 긴 아데닌 꼬리를 가지고 있는데, 기능을 마친 전령RNA는 이 아데닌 꼬리가 짧아지면서 분해가 시작된다(아데닌 꼬리 제거). 아데닌 꼬리가 짧아진 전령RNA는 TUT4, TUT7 효소에 의해 추가로 유리딘 꼬리를 가지게 되면서 더욱 빨리 분해된다. - IBS RNA연구단 제공
성숙한 전령RNA는 긴 아데닌 꼬리를 가지고 있는데, 기능을 마친 전령RNA는 이 아데닌 꼬리가 짧아지면서 분해가 시작된다(아데닌 꼬리 제거). 아데닌 꼬리가 짧아진 전령RNA는 TUT4, TUT7 효소에 의해 추가로 유리딘 꼬리를 가지게 되면서 더욱 빨리 분해된다. - IBS RNA연구단 제공

국내 연구진이 몸속에서 유전 정보를 전달하는 역할을 하는 '전령RNA(mRNA)'의 운명을 조절하는 과정을 밝혀냈다.


김빛내리 기초과학연구원(IBS) RNA 연구단장(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연구팀은 전령RNA가 분해되는 과정에 관여하는 새로운 효소를 찾고 그 메커니즘을 규명했다고 4일 밝혔다.


전령RNA는 성숙 과정에서 긴 '아데닌(A)' 염기가 달린 꼬리를 갖게 되는데, 제 역할을 마치면 꼬리가 짧아지며 분해과정이 시작된다. 꼬리가 짧아진 전령RNA는 다양한 분해 효소에 의해 잘게 분해된다.


연구팀은 이전 연구에서 꼬리가 짧아진 전령RNA는 끝부분에 유리딘 꼬리가 생기면서 빠르게 분해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하지만 전령RNA를 빠르게 분해시키는 메커니즘은 알지 못했다.


이번에 연구팀은 유리딘 꼬리에 있는 효소들이 이 메커니즘의 핵심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유리딘 꼬리에는 효소 2개(TUT4, TUT7)가 있는데 꼬리가 짧아진 전령RNA 끝부분에 선별적으로 붙어 분해를 가속화시킨다는 것이다. 효소를 인위적으로 제거했더니 전령RNA에서 유리딘 꼬리가 사라지며 분해가 느려졌다.


김 교수는 “유리딘 꼬리의 의미를 처음으로 밝힌 데 의의가 있다”며 “인간을 비롯한 포유동물에서 전령RNA가 어떻게 분해되는 지 이해할 수 있게 된 만큼 유전자 연구에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세계적 과학학술지 ‘셀’ 4일자에 실렸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