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경주 방폐장 3월부터 운영한다

통합검색

경주 방폐장 3월부터 운영한다

2015.01.31 08:15
부지선전 작업 시작된지 30년 만에 가동

경주 방사능폐기물처리시설 내부 - 동아일보DB 제공
경주 방사성폐기물 처분장 내부 - 동아일보DB 제공

경북 경주시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장(방폐장)이 3월부터 본격 운영된다. 방사성폐기물을 처리하는 시설이 국내에서 처음 가동되는 것이다. 1985년 방폐장 부지 선정 작업이 시작된 지 30년 만이다.

 

정부는 30일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제4차 원자력진흥위원회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이번 계획 확정은 지난달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경주 방폐장 운영을 승인한 데 따른 후속 절차다. 이에 따라 경주 방폐장은 올해 200L 드럼통 4200개 분량의 방사성폐기물을 처분할 수 있게 됐다.

 

경주 방폐장에는 원자력발전소나 병원 방사능시설 등에서 사용한 장갑, 부품 등 비교적 오염이 덜 된 방사성폐기물이 저장된다. 국내에서는 1978년 고리 원전 1호기가 상업운전을 시작한 이후 37년간 200L 드럼통 13만 개에 해당하는 중·저준위 폐기물이 발생했다. 지금까지 처리시설이 없어 각 원전에 저장해왔다.

 

정부는 원전 가동 초기부터 방폐장 건설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안전에 대한 의구심으로 각종 사회적 논란에 휩싸여 결국 30년 만에 결실을 봤다. 방폐장을 운영하는 한국원자력안전공단 측은 안전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엄격한 지질 조사를 거쳐 리히터 규모 6.5의 강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방폐장을 최고 두께 1.6m의 콘크리트 구조로 건설했다고 밝혔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예비검사, 인수검사, 처분검사 등 3단계 절차에 따라 폐기물을 처리하는 과정을 확정했다. 또 앞으로 방사성폐기물 처리 물량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200L 드럼통 80만 개를 처리하는 시설을 구축하는 방안도 확정했다. 정부는 추가 시설인 2단계 처분장은 2019년까지 건설하기로 했다.

 

고준위 폐기물인 사용 후 핵연료 처리는 여전히 숙제로 남았다. 정부는 공론화위원회에서 권고안을 마련하면 조속히 관리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연구용 원자로인 ‘하나로’의 설계·운영 경험 등 국내 연구용 원자로 개발 역량을 토대로 향후 세계시장에 연구용 원자로를 적극 수출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