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아동 독감 유행, 초·중·고 개학 앞두고 보건당국 비상

통합검색

아동 독감 유행, 초·중·고 개학 앞두고 보건당국 비상

2015.02.25 12:41

[동아닷컴]


 

‘아동 독감 유행’

새 학기를 앞두고 아동과 청소년들 사이에서 독감이 유행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00개 의료기관을 표본으로 조사한 결과, 2월 둘째 주 외래환자 천명당 독감 의심자 수는 41.6명이다.

2월 첫주에 조사한 수치에 비해 일주일 사이 12.1명이 늘어난 상황이다. 1월과 비교하면 증가 추세는 더 확연히 드러난다.

연령별로 보면,  0∼6세(45.2명), 19∼49세(41.5명), 50∼64세(22.5명) 등 아동과 청소년들 사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

특히 다음주에 전국의 초·중·고등학교가 일제히 개학할 예정이어서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김우성 GF소아청소년과의원 원장은 “1월부터 환자가 늘더니 지난주 설 연휴에 정점을 찍었다”며 “연말 독감 유행 시즌이 지나간 뒤에도 2월부터 2차 유행이 나타나곤 하는데 4월까지 지속될 수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독감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손을 자주 씻을 것을 주문한다. 실내 온도는 20∼22도, 습도는 40∼60%를 유지하는 것이 좋으며, 면역력 증강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C 함유 식품을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또한 독감이 유행할 때는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피하는 것이 좋다.

(아동 독감 유행 아동 독감 유행 아동 독감 유행 아동 독감 유행)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