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타인의 담배 연기 맡아도 치주염 생긴다

통합검색

타인의 담배 연기 맡아도 치주염 생긴다

2015.03.15 18:00
美 노스캐롤라이나大, 2차흡연과 치주염 상관관계 밝혀
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 제공

간접흡연이 흔히 풍치라고도 부르는 치주염을 유발한다는 연구 결과가 새로 나왔다.

 

안데론케 아킨쿠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전염병학과 연구원은 13일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국제치과연구협회’ 제93회 모임에서 간접흡연만으로도 치주염이 생길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흡연이 잇몸질환인 치주염의 주요 원인 중 하나라는 사실은 그동안 많은 연구를 통해 알려진 사실이다. 하지만 간접흡연을 했을 때에도 치주염이 발생하는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많았다.

 

연구진은 2009~2012년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세 이상 성인 중에서 평생 담배를 피운 적이 없는 3255명의 치아 및 혈액 검사 결과를 분석했다. 특히 몸속에서 니코틴이 분해되면서 생기는 ‘혈청코티닌’의 농도와 치주염의 상관관계에 주목했다.

 

보통 혈액 검사에서 혈액 속 혈청코티닌의 농도가 1ml 당 0.015~3ng(나노그램, 10억 분의 1그램)인 경우 간접흡연에 노출된 것으로 판단한다. 전체 3255명의 분석 인원 가운데 간접흡연 피해자로 분류된 인원은 약 57.4%였고, 중증 이상의 치주염을 앓고 있는 사람은 31%가량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흡연에 노출된 사람들이 중증 이상의 치주염을 앓고 있는 경우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62%나 많았다. 연구진은 분석 대상자 개개인의 차이로 인해 나타날 수 있는 통계적인 차이를 고려하더라도 간접흡연에 노출된 사람들이 중증 이상의 치주염을 앓고 있는 경우가 1.45배나 많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간접흡연이 치주염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점이 명백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