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C형간염 집단감염자, 주삿바늘 재사용?...일상에서 전파될 가능성 극히 희박

통합검색

C형간염 집단감염자, 주삿바늘 재사용?...일상에서 전파될 가능성 극히 희박

2015.11.22 10:14


[동아닷컴]

C형간염 집단감염자, 주삿바늘 재사용?...일상에서 전파될 가능성 극히 희박

C형간염 집단감염, 주삿바늘 재사용 의심

서울 양천구의 한 병원에서 C형간염 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집단으로 발생해 방역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0일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는 양천구 신정동 소재 ‘D의원’ 이용자 18명이 C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질본은 전날 익명의 제보가 접수돼 양천구보건소가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으며, 현재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C형간염에 감염된 18명은 모두 양천구 신정2동에 있는 D의원에서 수액주사(정맥주사) 처치를 받은 공통점이 밝혀졌다. 질본은 “해당 의원이 주삿바늘을 재사용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며 의료행위를 통한 감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C형간염은 혈액을 매개로 전파되는 바이러스성 감염병이다. 일상생활에서 전파 가능성은 극히 희박하나, 주요 합병증으로 만성간경변, 간암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다만 합병증 발생 이전에 조기 발견할 경우 치료가 가능한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혈액을 매개로 전파돼 일상 생활에서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은 극히 희박하다.

D의원은 현장 보존과 추가 감염 방지를 위해 19일 잠정 폐쇄조치됐다. 현재 양천구 보건소는 해당 병원 이용자의 C형간염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병원이 개설된 2008년 5월 이후 내원자 전원에게 개별 안내해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관련 당국은 해당 의료기관의 의료법 등 관련법령 위반 사실이 확인될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잠복기가 최장 150일인 C형간염의 증상은 감기몸살 증세, 메스꺼움 구역질 등이지만 대부분은 증상이 경미하거나 없다. 현재 C형간염 환자로 확진받은 사람들 역시 모두 ‘무증상’ 환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질본과 양천구 보건소는 다나의원을 이용한 환자들은 전화(양천구보건소 02-2620-4920~9, 질병관리본부 국번없이 109)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C형간염 집단감염, 주삿바늘 재사용 의심 . 사진=동아일보 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